사설·오피니언 > 그때의 사회면

[그때의 사회면] 아폴로호 달에 착륙하던 날
[그때의 사회면] 아폴로호 달에 착륙하던 날
인간이 달에 첫발을 내디딘 시간은 한국 시간으로 정확히 1969년 7월 21일 오전 11시 56분 20초였다. 텔레비전에서는 그날 새벽부… 2018-07-16
[그때의 사회면] 재활용의 첨병, 넝마주이
[그때의 사회면] 재활용의 첨병, 넝마주이
‘비닐 대란’은 아직 끝나지 않았다. 분리수거를 하지 않던 시절 쓸 만한 쓰레기를 대신 수거해 주는 일꾼이 넝마주이였다. 넝마… 2018-07-09
[그때의 사회면] 슬픈 보릿고개/손성진 논설고문
[그때의 사회면] 슬픈 보릿고개/손성진 논설고문
1957년 5월 어느 날 서글픈 기사가 사진과 함께 실렸다. 경남 거창발 기사의 내용은 양식이 떨어진 농민들이 ‘재강’, 즉 술을 … 2018-07-02
[그때의 사회면] 송충이 잡기/손성진 논설고문
[그때의 사회면] 송충이 잡기/손성진 논설고문
그 많던 송충이가 어디로 갔을까. 송충이가 줄어든 것은 사실이겠지만 나무가 울창해 잘 눈에 띄지 않는다고도 한다. 지금의 재선… 2018-06-25
[그때의 사회면] 풍기문란 단속
[그때의 사회면] 풍기문란 단속
풍기문란(風紀紊亂)이란 풍속과 기강이 실이 엉킨 것처럼 엉망인 모습을 뜻한다. 시대에 따라 풍기문란의 기준 또한 달랐다. 남녀… 2018-06-18
[그때의 사회면] 혼탁했던 선거
[그때의 사회면] 혼탁했던 선거
지방선거가 이틀 앞으로 다가왔다. 제1공화국 자유당 시절에는 유권자 매수보다 부정선거가 판을 쳤으니 선거의 혼탁상이 가장 심… 2018-06-11
[그때의 사회면] 국산 버스 첫 수출
[그때의 사회면] 국산 버스 첫 수출
6·25 전쟁이 끝난 직후인 1954년에 서울 시내에서 운행하던 버스는 500여대라고 하니 생각보다 많다(동아일보 1954년 8월 5일 자… 2018-06-04
[그때의 사회면] 추첨의 진화/손성진 논설고문
[그때의 사회면] 추첨의 진화/손성진 논설고문
현재 로또 복권은 특수한 추첨 기계로 추첨한다. 아파트 당첨자는 컴퓨터 프로그램에 의해 무작위 추첨으로 선정한다. 학교 배정… 2018-05-28
[그때의 사회면] 공중전화 수난
[그때의 사회면] 공중전화 수난
지금은 이용자가 거의 없는 공중전화는 1889년 미국 발명가 윌리엄 그레이가 고안한 동전으로 작동하는 공중전화가 최초라고 한다… 2018-05-21
[그때의 사회면] 전화 가입 전쟁
[그때의 사회면] 전화 가입 전쟁
이동전화 가입자는 현재 6130여만명으로 인구보다 많다. 그러나 집 전화는 사용할 필요성을 느끼지 못해 해지하는 가정이 많아 가… 2018-05-14
[그때의 사회면] 휴전선 도발과 철책
[그때의 사회면] 휴전선 도발과 철책
1960년대 초반까지 휴전선에는 철책이 없었다. 남방·북방한계선을 경계로 남북군이 경계를 서고 있었을 뿐이다. 철책이 없었기에… 2018-05-07
[그때의 사회면] 슬픈 기억, 매혈/손성진 논설주간
[그때의 사회면] 슬픈 기억, 매혈/손성진 논설주간
피를 파는 것은 생활고에 빠진 사람들의 최후의 생존 수단이었다. 혈액을 매매하는 행위를 넓은 의미의 장기 매매로 보아 법으로… 2018-04-30
[그때의 사회면] “물을 달라”… 가뭄 식수난
[그때의 사회면] “물을 달라”… 가뭄 식수난
1960년대 서울의 상수도 보급률은 50~60%였다. 10가구 중 네댓 가구는 우물물이나 공동수도에 의존했다는 말이다. 가뭄이 심할 때… 2018-04-23
[그때의 사회면] 삼분(三粉) 파동
[그때의 사회면] 삼분(三粉) 파동
쌀이 남아돌고 식료품, 생필품이 넘쳐나는 요즘이지만 예전엔 사정이 달랐다. 불쾌지수가 80을 넘던 1963년 6월 어느 날 서울의 … 2018-04-16
[그때의 사회면] “TV 사자” 장사진 친 인파
[그때의 사회면] “TV 사자” 장사진 친 인파
1962년 2월 17일 아침 서울 중구 태평로1가에 있던 한국방송문화협회에 엄청난 인파가 몰려들었다. 일찍 움직인 사람들은 새벽 다… 2018-04-09
[그때의 사회면] 장맛비에 무너진 부흥주택/손성진 논설주간
[그때의 사회면] 장맛비에 무너진 부흥주택/손성진 논설주간
대한민국 사람치고 내 집에 대한 집착이 없는 사람은 없다. 그러나 국민소득 3만 달러에 이른 지금 내 집 마련의 꿈은 수십년 전… 2018-04-02
[그때의 사회면] 남녀 성형 붐
[그때의 사회면] 남녀 성형 붐
성형수술은 전쟁 때문에 생겼다고 한다. 최초의 성형수술을 받은 인물은 ‘월터 여’라는 사람으로 그는 1차 세계대전 참전군인이… 2018-03-26
[그때의 사회면] 복권 이야기
[그때의 사회면] 복권 이야기
지난해 복권 총판매액은 4조 1538억 2000만원으로 집계됐다. 온라인 복권, 인쇄 복권, 전자 복권 판매액을 더한 금액이다. 우리나… 2018-03-19
[그때의 사회면] 성폭력과 성희롱
[그때의 사회면] 성폭력과 성희롱
성폭력이 사회적 문제로 대두된 것은 그리 오래된 일이 아니다. 성 문제는 그 자체가 입에 담기조차 민망한 주제여서 언론에서도… 2018-03-12
[그때의 사회면] 우골탑의 비애/손성진 논설주간
[그때의 사회면] 우골탑의 비애/손성진 논설주간
우골탑(牛骨塔)이라는 말은 소를 팔아 대학 등록금을 마련하느라 내다 판 소의 뼈다귀로 세운 탑, 즉 대학을 빗댄 말이다. 지금도… 2018-03-05
[그때의 사회면] 1960·70년대 은어(隱語)
[그때의 사회면] 1960·70년대 은어(隱語)
지난해 7월 이용호 북한 외무상이 ‘역대급’이라는, 우리 국어사전이나 북한의 ‘조선말대사전’에도 없는 신조어를 사용해 화제… 2018-02-26
[그때의 사회면] 진흙탕 스키대회와 기설제
[그때의 사회면] 진흙탕 스키대회와 기설제
우리나라에 스케이트가 처음 들어온 것은 1900년대 초 YMCA 선교사를 통해서였다. “(1904년) 당시 미국으로 돌아가던 질레트씨가… 2018-02-19
[그때의 사회면] 날씨 따라 옮긴 빙상대회
[그때의 사회면] 날씨 따라 옮긴 빙상대회
최고의 시설에서 전 세계 선수들이 참여하는 평창동계올림픽이 개막됐다. 국내 선수들만 참가하는 전국동계체육대회는 올해 제99… 2018-02-12
[그때의 사회면] 뿌리 깊은 의원 특권
[그때의 사회면] 뿌리 깊은 의원 특권
초선 의원들이 2층에서 3층으로 가려고 서울 여의도 의원회관 엘리베이터를 줄지어 이용하고 일반인들의 접근을 막았다는 2016년… 2018-02-05
[그때의 사회면] 불편했던 60년대 아파트
[그때의 사회면] 불편했던 60년대 아파트
지금은 최고의 주거 수단이 된 아파트가 처음 생겼을 때는 어땠을까. 광복 이후 일반인들에게 분양한 최초의 아파트는 서울 고려… 2018-01-29
[그때의 사회면] 사건(12) 메사돈 파동
[그때의 사회면] 사건(12) 메사돈 파동
1965년 갑자기 마약 중독 증상을 보이는 사람들이 속출했다. ‘메사돈’(Methadone)이라는 마약 성분이 든 진통제를 사 먹은 사람… 2018-01-22
[그때의 사회면] ‘한국판 카사노바’ 박인수
[그때의 사회면] ‘한국판 카사노바’ 박인수
이탈리아인 지아코모 카사노바(1725~1798)는 희대의 바람둥이였다. 생전에 사귄 여성이 130여명에 이르렀으며 귀부인, 하녀, 수녀… 2018-01-15
[그때의 사회면] ‘땐스 열풍’과 ‘자유부인’
[그때의 사회면] ‘땐스 열풍’과 ‘자유부인’
서양식 댄스가 유행하기 시작한 때는 거리에 모던보이와 모던걸이 넘쳐나던 1930년대였다. 그러나 일제는 퇴폐를 조장한다며 여성… 2018-01-08
[그때의 사회면] 억지 설날, 신정
[그때의 사회면] 억지 설날, 신정
양력 1월 1일 신정(新正)을 설날로 정하고 음력설을 쇠지 못하도록 강요한 것은 일제였다. 신정과 구정을 같이 쇠는 것을 ‘이중… 2018-01-01
[그때의 사회면] 사건(11)교사와 살인마
[그때의 사회면] 사건(11)교사와 살인마
1963년 11월 12일 오후 6시 20분 거액의 현상금이 걸린 고재봉(당시 27세)이 서울 청계천 5가에서 땅콩행상 김복수(당시 20세)씨… 2017-12-25

123 

/

    건강나누리캠프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