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서 냉장고에 아기 시신 2구 유기한 30대 친모, 구속

입력 : 2017-06-19 20:35 ㅣ 수정 : 2017-06-19 20:35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부산 남부경찰서는 냉장고 아기 시신 2구 유기 사건과 관련해 영아살해 및 사체유기 혐의로 친모 김모(34·여)씨를 구속했다고 19일 밝혔다.

경찰로고 연합뉴스

▲ 경찰로고
연합뉴스

경찰에 따르면 김씨는 2014년 9월과 지난해 1월에 출산한 두 딸을 부산 남구에 있는 동거남 A씨의 집 냉장고 냉동실에 넣어둔 혐의를 받고 있다.


경찰은 지난 17일 정오쯤 A씨 여동생의 신고를 받고, 냉장고 냉동실 위 두 번째 칸에서 김씨가 지난해에 출산한 아기 시신을 발견했다. 조사 과정에서 아이가 1명 더 있다는 사실을 파악하고, 해당 냉장고 냉동실 첫 번째 칸에서 2014년에 출산한 아기 시신을 추가로 발견했다.

아기 시신은 검은색 봉지에 담겨 냉동실 안쪽에 보관돼 있었다.

경찰 조사 결과 김씨는 2014년 9월 첫 번째 아기를 병원에서 출산한 뒤 남구 인근 수영구 자신의 원룸에 데려왔다. 그러나 아기를 제대로 돌보지 않았고, 아기는 결국 숨졌다.

김씨는 “병원에서 아기를 출산했으나 키울 여력이 안 돼 이틀간 방치했고, 결국 숨져 냉장고 냉동실에 보관했다”고 진술했다.

지난해 1월 아기는 김씨가 직장에서 조퇴한 뒤 자신의 원룸 욕실에서 샤워하다 출산했다. 김씨는 출산 뒤 곧바로 기절했으며, 새벽 2시 깨어나 보니 아기가 숨져 있어 냉장고 냉동실에 보관했다고 진술했다.

경찰은 김씨가 두 아기를 다른 곳에 유기하면 누군가 발견할까봐 냉장고 냉동실에 보관한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경찰은 19일 두 아기 시신을 부검한 데 이어 구체적인 범행 동기와 주변 인물의 관련성 등을 조사하고 있다.

온라인뉴스부 iseoul@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퍼블릭IN 배너
    독자제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