英 런던서 또 인도로 차량 돌진, 이번엔 무슬림 겨냥… 1명 사망

입력 : 2017-06-19 18:04 ㅣ 수정 : 2017-06-19 19:10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승합차 1대, 공원 내 모스크 공격” 8명 부상… 현장서 백인남성 체포

올해 들어 두 차례나 이슬람 극단주의자들의 테러가 발생한 영국 런던에서 또다시 차량 돌진 테러가 일어나 1명이 사망하고 8명이 다쳤다고 BBC 등이 19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이번 테러는 이슬람사원(모스크) 인근에 모여 있던 무슬림들이 표적이 됐다는 점에서 앞서 이슬람국가(IS)가 런던 곳곳에서 자행한 테러에 대한 보복성 범죄일 가능성이 높은 것으로 보인다.

혐오와 보복 19일(현지시간) 영국 런던 북부 핀즈버리 공원 내 모스크 인근에서 차량 테러가 발생하자 무장경찰이 출동해 주변을 경계하고 있다. 이번 테러는 무슬림을 겨냥한 ‘혐오 범죄’ 또는 앞서 이슬람 극단주의자들에 의해 일어난 테러에 대한 보복일 가능성이 제기되고 있다. 런던 AP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혐오와 보복
19일(현지시간) 영국 런던 북부 핀즈버리 공원 내 모스크 인근에서 차량 테러가 발생하자 무장경찰이 출동해 주변을 경계하고 있다. 이번 테러는 무슬림을 겨냥한 ‘혐오 범죄’ 또는 앞서 이슬람 극단주의자들에 의해 일어난 테러에 대한 보복일 가능성이 제기되고 있다.
런던 AP 연합뉴스

이날 0시 20분쯤 북부 핀즈버리공원에 있는 모스크 인근 인도에서 승합차 1대가 예배를 마치고 나오는 신자들을 향해 돌진했다. 목격자들은 ‘사고’가 아닌 ‘공격’이라고 증언했다. 한 목격자는 “승합차가 모스크 인근 커뮤니티센터 주차장에 차를 잠시 세웠다가 사람들이 모여 있는 곳으로 속도를 내며 달려왔다”고 전했다.

런던 경찰은 사고 직후 현장에 접해 있는 핀즈버리공원역을 봉쇄했고, 런던 응급구조대(LAS)도 현장에 구급차 10여대를 급파했다. 경찰은 성명을 통해 “현장에서 48세 백인 남성을 체포했다”고 밝혔다. 경찰은 인근에 병력을 추가 배치하고 경계를 강화하고 있다. 승합차 안에 3명이 타고 있었으며, 나머지 2명은 도주했다는 목격담도 들려오고 있어 추가로 용의자가 체포될 수도 있다.

파이낸셜타임스는 이번 사건이 이슬람 금식 성월인 라마단 기간에 일어났으며, 새벽 기도를 위해 무슬림이 많이 모인 장소를 노렸다는 점에서 무슬림을 겨냥한 혐오 범죄 또는 보복성 테러일 수 있다고 지적했다.

앞서 일어난 테러는 모두 이슬람 극단주의에 빠진 이들이 저지른 것으로 극단주의 무장단체 IS가 배후를 자처했다.

심현희 기자 macduck@seoul.co.kr
2017-06-20 16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퍼블릭IN 배너
    독자제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