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올레가 개척한 ‘몽골 대자연 올레길’ 열렸다

입력 : 2017-06-19 17:54 ㅣ 수정 : 2017-06-19 19:04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1·2코스 총 25.5㎞ 개장

제주올레가 몽골에 개척한 몽골 올레가 개장했다.

제주올레와 제주관광공사, 몽골 울란바토르시 관광청·관광협회는 18일(현지시간) 몽골 올레 1코스 출발지인 헝러르 마을에서 몽골 올레 개장식을 가졌다.

한국인 관광객과 몽골 주민 등 500여명이 18일(현지시간) 몽골 올레 개장식을 가진 뒤 1코스를 걷고 있다.

▲ 한국인 관광객과 몽골 주민 등 500여명이 18일(현지시간) 몽골 올레 개장식을 가진 뒤 1코스를 걷고 있다.

몽골 올레는 제주올레길을 이끄는 길 표지인 간세(조랑말 모양의 제주올레 상징)와 리본을 사용해 올레꾼들에게 친근함을 주면서도 제주와는 또 다른 느낌의 몽골 대자연과 사람, 문화를 만나는 길이다. 몽골 올레 1코스는 총길이 14.5㎞로 조성됐다. 울란바토르시 외곽 마을에서 시작해 오름, 게르(몽골의 유목민 전통가옥), 작은 숲을 거쳐 다시 마을로 이어지는 길이다. 흙길을 걸으며 웅장한 대자연을 배경으로 몽골의 자연과 문화를 느낄 수 있다.

총 11㎞ 길이의 2코스는 유네스코 세계자연유산인 테를지 국립공원을 중심으로 몽골의 자연을 오롯이 만끽할 수 있는 코스다. 오름 위 풍광을 감상하며 걸을 수 있는 것은 물론 게르에서 하룻밤 머물며 밤하늘 가득한 별을 보기에도 좋고, 승마·야크 체험도 즐길 수 있다.

이날 개장식에서 몽골 주민과 한국인 관광객 등 500여명이 참가해 웅장한 대자연의 몽골 올레를 만끽했다. 제주올레는 이날 개장한 2개 코스를 포함해 2019년까지 모두 4개의 몽골 올레 코스를 열 계획이다. 코스 개발과 유지·보수 방법뿐 아니라 제주올레의 대표 기념품인 간세 인형 제작법, 여행자센터·아카데미 운영 노하우 등을 전수해 몽골을 위한 자립형 생태여행 및 수익 모델을 구축한다는 구상이다.

서명숙 제주올레 이사장은 “걷기에 대한 몽골 주민들의 관심이 늘어나고, 몽골을 방문하는 외국인 여행자도 꾸준히 늘어나는 추세여서 몽골 올레를 통한 제주 올레 홍보 효과 또한 기대된다”고 말했다.

앞서 제주올레는 일본 규슈에도 올레길을 전파했다. 제주올레가 노하우를 전수해 준 규슈 올레는 19개 코스가 개설돼 지난해까지 23만여명이 찾았다.

글 사진 울란바토르 황경근 기자 kkhwang@seoul.co.kr
2017-06-20 32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퍼블릭IN 배너
    독자제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