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승진 선장 일반인들과 3만 2000㎞ 대양항헤 기록 달성

입력 : 2017-09-01 17:18 ㅣ 수정 : 2017-09-01 17:18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국내 최초로 ‘무기항·무원조·무동력 요트’ 세계 일주에 성공한 김승진(55) 선장이 일반인들과 함께 요트를 타고 3만2000㎞ 대양항해라는 새로운 기록을 달성했다.
국내 최초로 ‘무기항·무원조·무동력 요트’ 세계 일주에 성공한 김승진 선장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국내 최초로 ‘무기항·무원조·무동력 요트’ 세계 일주에 성공한 김승진 선장

김 선장은 지난해 12월 크로아티아를 출발해 257일 동안 스페인, 콜롬비아, 일본 등 14개국 26개 항구 3만 2000㎞에 달하는 긴 여정을 마치고 1일 충남 당진시 왜목항에 입항했다. 이번 항해에는 국민들에게 해양문화를 알린다는 취지로 회사원, 교사, 은행원 등 다양한 직업을 가진 초보 요트항해사 45명이 18개 구간으로 나눠 탑승해 김 선장과 도전을 함께했다. 충남 당진시는 이달 중으로 왜목항에 김 선장 홍보관을 건립, 그의 요트 세계 일주 도전정신과 해양 경험을 관광객에게 제공할 계획이다.

김 선장은 “대양항해는 먼 바다를 항해한다는 의미로, 이번에 요트를 타고 지중해, 대서양, 태평양을 횡단했다”며 “이번 항해를 통해 국민들이 바다에 많은 관심을 가졌으면 한다”고 말했다. 김 선장은 2015년 우리나라 최초이자 세계에서 6번째로 어떤 항구에도 정박하지 않고(무기항), 다른 배의 도움 없이(무원조), 무동력 요트 한 척으로 홀로 세계일주에 성공한 바 있다. 당시 그가 항해한 거리는 4만 1900㎞에 달한다.

당진 이천열 기자 sky@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2017수능
    퍼블릭IN 배너
    해피뉴런 마라톤대회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