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저우, 승부차기 접전 끝에 AFC 챔스 4강 상하이에 양보

입력 : 2017-09-13 05:32 ㅣ 수정 : 2017-09-13 05:32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광저우 헝다가 120분 혈투와 승부차기 접전 끝에 상하이 상강에 4강행을 양보하고 말았다.

광저우 헝다는 지난 12일 밤 톈허 스타디움으로 불러 들인 상하이 상강과의 아시아축구연맹(AFC) 챔피언스리그 8강 2차전에서 4-0 대승을 거뒀지만 1, 2차전 합계 4-4가 돼 연장까지 1-1로 비긴 뒤 승부차기에서 4-5로 졌다. 광저우는 연장까지 해트트릭을 기록한 첫 키커 리카르도 굴라트의 킥이 골대를 맞고 나와 눈물을 삼켰다. 신태용호 1기의 주장이었던 광저우 수비수 김영권은 120분 풀타임 활약을 펼쳤지만 패배를 막지 못했다.

이날 적어도 다섯 골 차 승리가 필요했던 광저우는 초반부터 거세게 몰아 붙였다. 알란 카르발류가 전반 21분 선제골로 포문을 연 뒤 전반 35분 장린펑의 도움을 받아 추가골까지 터뜨렸다. 그 뒤 상하이의 탄탄한 수비 때문에 세 번째 득점에 어려움을 겪던 광저우는 굴라트가 후반 38분 카르발류의 도움으로 골망을 흔들었다. 연장으로 가기 위해 한 골이 필요했던 광저우는 후반 종료 직전 굴라트가 극적으로 중간 합계 4-4 균형을 만들었고 승부는 연장으로 넘어갔다.


연장 전반 7분 상하이의 왕자제가 경고 누적 퇴장을 당하며 수적 열세에 몰려 광저우에 기회가 넘어왔다. 하지만 상하이는 오히려 연장 후반 5분 헐크의 왼발 프리킥으로 광저우 골망을 흔들었다. 그러나 광저우는 연장 후반 13분 카르발류가 얻어낸 페널티킥을 굴라트가 성공하며 다시 원점으로 만들었다. 상하이는 왕센차오마저 경고 누적으로 퇴장당해 추격할 동력을 스스로 꺼버렸다.

이어 돌입한 승부차기에서 굴라트의 첫 킥 실축 이후 두 팀 모든 키커들이 성공한 뒤 상하이의 마지막 키커 유하이가 성공해 힘겨운 승리를 거뒀다.

한편 동아시아의 다른 8강 1차전을 3-1로 이긴 가와사키 프론탈레(일본)는 13일 오후 7시 30분 사이타마 스타디움을 찾아 우라와 레즈(일본)와 2차전을 치른다.

임병선 선임기자 bsnim@seoul.co.kr
  상하이 상강 선수들이 12일 밤 톈허 스타디움을 찾아 벌인 광저우 헝다와의 아시아축구연맹(AFC) 챔피언스리그 8강 2차전을 연장 접전까지 1-5로 져 1, 2차전 5-5로 비겨 돌입한 승부차기에서 5-4 극적인 승리를 거두자 자축하고 있다. 광저우 AFP 연합뉴스



상하이 상강 선수들이 12일 밤 톈허 스타디움을 찾아 벌인 광저우 헝다와의 아시아축구연맹(AFC) 챔피언스리그 8강 2차전을 연장 접전까지 1-5로 져 1, 2차전 5-5로 비겨 돌입한 승부차기에서 5-4 극적인 승리를 거두자 자축하고 있다.
광저우 AFP 연합뉴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2017수능
    퍼블릭IN 배너
    해피뉴런 마라톤대회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