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40번 버스 논란’ 첫 글쓴이 해명글 올려…“죄인된 거 같아 마음 무겁다”

입력 : 2017-09-13 10:28 ㅣ 수정 : 2017-09-13 11:48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240번 버스 논란’이 확산되는 가운데 온라인 상에 이번 사건을 처음으로 올렸다고 주장하는 제보자가 해명글을 올려 관심이 쏠리고 있다.

240번 버스 논란 해명글 ‘240번 버스 논란’을 처음 제보한 시민이 온라인 상에 해명글을 올렸다. 출처=온라인 커뮤니티 캡처

▲ 240번 버스 논란 해명글
‘240번 버스 논란’을 처음 제보한 시민이 온라인 상에 해명글을 올렸다. 출처=온라인 커뮤니티 캡처

13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얼음동동쌍화차’ 라는 아이디를 쓰는 이가 ‘어제 버스 처음으로 글쓴이라오’ 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와 있다. 이 글투는 일반인이 보통 쓰는 어법과는 다소 다르다. 또 이번 사건으로 크게 피해를 입었을 버스기사에 대한 사과도 없었다.



이 시민은 “어제 글쓴 뒤로 핫플이 되고 정신없이 기사를 찾아보고 그랬다”며 “내가 처음 글을 올려 상황이 이렇게 커진 것 같아 너무 가슴이 두근거리고 내가 마치 거짓말을 한 것 처럼 글쓴것 같아 정신이 없다”고 밝혔다.

이어 “아이 나이가 4살 정도로 어려보였다고 썼는데, 진짜 아이 나이를 확실히 알지 못했기 때문”이라며 “나도 처음부터 아이와 엄마를 보고 있었던 것은 아니며, 아이가 내리는 옆모습만 봤는데 아이 엄마가 소리치며 기사님 부를 때는 그 주변 교통상황이나 차선 이런건 솔직히 눈에 들어오지 않았다. 그래서 내가 본 상황을 적었던 것 뿐”이라고 설명했다.

이 시민은 “아이 엄마가 급하게 내리고 다음 정거장에서 어떤 아저씨 승객 한 분이 기사에게 ‘뭐가 급해서 못 세우냐’는 식으로 한마디 했다”고 당시 상황을 전했다.

특히 “지금 기사가 계속 뜨고 상황이 커지다보니, 내가 직접 본 상황이 마치 허구로 지어낸 것처럼 글들이 올라오고 있어서 마음이 너무 무겁다. 내가 상황을 좀 더 살피고 글을 썼어야 하나 후회되기도 하고, 아이도 찾았는데 이렇게 기사화되서 불편하게 만들었을 아이 엄마와 아이에게도 미안한 마음이 크다. 지금도 뭘 어떻게 해야할지 답답하고 괜히 죄인이 된 것 같아 마음이 너무 무겁다”라고 적었다.
영화 미씽의 한 장면.

▲ 영화 미씽의 한 장면.

온라인뉴스부 iseoul@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퍼블릭IN 배너
    서울미래컨퍼런스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