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당 혁신위 자진탈당 권유…朴측 “무슨 할 말 있겠나”

입력 : 2017-09-13 13:11 ㅣ 수정 : 2017-09-13 13:11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13일 자유한국당 혁신위원회가 ‘자진탈당 권유’ 결정을 내린 것과 관련해 박근혜 전 대통령측은 침묵을 지키는 분위기다.
법정 향하는 박근혜 박근혜 전 대통령이 8일 오전 서초구 서울중앙지방법원에서 열린 공판에 출석하기 위해 호송차에서 내려 법정으로 향하고 있다.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법정 향하는 박근혜
박근혜 전 대통령이 8일 오전 서초구 서울중앙지방법원에서 열린 공판에 출석하기 위해 호송차에서 내려 법정으로 향하고 있다. 연합뉴스

박 전 대통령 측은 이날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지금 단계에서는 우리가 무슨 할 말이 있겠는가”라면서 말을 아꼈다.


정치권 일각에서는 박 전 대통령이 탈당 권유를 거부하는 입장을 밝히지 않겠는가라는 관측도 제기됐지만, 박 전 대통령 측은 일단 침묵으로 답변을 대신했다.

혁신위가 한국당에 ‘자진탈당 권유’를 권고했고, 홍준표 대표가 박 전 대통령 1심 판결을 전후해 이 문제에 대한 당의 입장을 최종 정리하기로 한 만큼 상황을 지켜보자는 속내도 담긴 것으로 보인다.

무엇보다 박 전 대통령 측이 탈당 문제에 대해 가타부타 언급하는 것 자체가 재판에 악영향을 미칠 수 있다는 판단도 작용했을 것이라는 관측이 나온다.

박 전 대통령 측이 어떤 형태로든 정치현안에 입을 여는 순간 비판적 여론에 직면할 가능성이 크기 때문.

일각에서는 한국당이 박 전 대통령 1심 판결 이후 최고위와 윤리위 의결 절차 등을 거쳐 탈당을 최종 권고할 경우 박 전 대통령은 탈당 신고서를 제출하지 않고, 계속해서 침묵을 지킬 것이라는 관측이 나온다.

이렇게 될 경우 한국당은 박 전 대통령을 제명하게 되고, 박 전 대통령은 자연스럽게 당과 절연하는 절차를 밟게 된다.

온라인뉴스부 iseoul@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퍼블릭IN 배너
    해피뉴런 마라톤대회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