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이버 “특정인 자녀 인턴십 혜택 제공 진심으로 사과”

입력 : 2017-09-13 16:55 ㅣ 수정 : 2017-09-13 16:55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한성숙 네이버 대표가 최근 불거진 법조인 자녀들의 인턴 채용 특혜에 대해 공식 사과했다.

한성숙 네이버 대표. 연합뉴스

▲ 한성숙 네이버 대표.
연합뉴스

한 대표는 13일 네이버 공식 블로그를 통해 “언론에 보도된 것처럼 과거 비공식적인 경로로 특정인들의 자녀에게 체험형 인턴십 등 혜택이 제공된 점에 대해 진심으로 사과드린다”면서 “현 대표로서 앞으로 네이버를 더욱 투명하게 경영해야 할 책임을 깊게 통감하고 있다”고 밝혔다.


한 대표는 “지난해 네이버는 라인 상장과 새로운 경영 리더십 구축을 계기로 대외 조직의 일하는 방식도 쇄신하며 외부 문의나 요청들을 모두 공식적인 프로세스를 통해 진행하는 시스템을 구축했다”며 “이번 일을 계기로 새로운 시스템에 허점은 없는지 다시 한 번 면밀히 살피고, 부족한 부분이 있다면 더욱 강화해 나가며 네이버에 투명성이라는 가치를 다시 세워가겠다”고 강조했다.

이어 “과거의 과오로 실망을 끼쳐드려 정말 죄송하다. 깊이 반성하며, 앞으로도 글로벌 기업에 맞는 윤리의식을 확립하고 투명성을 강화해, 이러한 일이 다시는 발생하지 않도록 만전을 기하겠다”며 사과했다.

앞서 네이버는 2015년 진경준 전 검사장으로부터 자신의 딸에게 인턴십을 제공해 달라는 요구를 받은 것으로 알려져 논란이 됐다. 실제 인턴십은 이뤄지지 않았고, 진 전 검사장 딸과 네이버 직원들이 2~3차례 만나 논문 작성에 도움을 줬다.

또한 네이버는 같은 해 서울고법 부장판사로부터 자신의 아들에 대한 인턴십 요구를 받았다. 실제로 부장판사의 아들이 별도 공채 없이 한 달간 인턴으로 근무했고 정식 채용으로는 이어지지 않았다.

김유민 기자 planet@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퍼블릭IN 배너
    서울미래컨퍼런스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