류현진♥배지현 ‘오작교’는 누구? “식사자리 만들어줬다”

입력 : 2017-09-13 17:07 ㅣ 수정 : 2017-09-13 17:07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메이저리거 류현진과 배지현 아나운서의 열애 소식이 알려진 가운데 두 사람의 만남에는 정민철 해설위원이 큰 공(?)을 세운 것으로 알려졌다.

’코리언 몬스터’ 류현진이 동갑내기의 방송인 배지현과 결혼을 전제로 열애 중이다. 배지현의 소속사 코엔스타즈는 13일 ”두 사람이 류현진 선수의 시즌 경기가 끝나는 시점 이후 결혼하는 것을 전제로 열애 중”이라고 밝혔다.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코리언 몬스터’ 류현진이 동갑내기의 방송인 배지현과 결혼을 전제로 열애 중이다. 배지현의 소속사 코엔스타즈는 13일 ”두 사람이 류현진 선수의 시즌 경기가 끝나는 시점 이후 결혼하는 것을 전제로 열애 중”이라고 밝혔다.
연합뉴스

정 위원은 13일 스포츠조선과의 인터뷰에서 “‘오작교’라고 보아도 될 것 같다”며 웃었다. 이어 “거창하게 ‘소개팅’의 형식으로 만나게 해 준 것은 아니고, 식사 자리를 만들어 자연스럽게 인연을 맺어 준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정 위원은 “가벼운 생각으로 주선한게 아니다”라며 “류현진과 배지현은 개인적으로 곁에서 오랫동안 지켜 본 사람들이다. 각자 일에서 항상 최선을 다하고 열심히 살아가는 두 사람이기에 잘 어울릴 것이라 생각했다”고 말했다.

정 위원은 배 아나운서가 류현진이 부상으로 고생할 때 열심히 뒷바라지 했다고 전했다. 그는 “류현진이 현재 예전처럼 10승 이상을 기록하고 있지는 않지만 세계 최고의 구단에서 당당히 선발 자리를 담당하고 있는 것은 배지현 아나운서가 1등 공신이라 할만 하다”고 치켜세웠다.

배 아나운서의 소속사 코엔스타즈는 이날 “두 사람이 류현진 선수의 시즌 경기가 끝나는 시점 이후 결혼하는 것을 전제로 열애 중”이라고 밝혔다.

소속사는 그러면서 “두 사람은 동종 업계에서 만나 좋은 동료이자 든든한 지원군으로 2년간 서로를 배려하며 조심스레 만남을 유지했고, 서로를 향한 믿음과 신뢰를 바탕으로 현재에 이르렀다”고 설명했다.

온라인뉴스부 iseoul@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퍼블릭IN 배너
    서울미래컨퍼런스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