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정희씨, 제33회 눈솔상 수상...방정환 연구소 설립

입력 : 2017-09-13 18:54 ㅣ 수정 : 2017-09-13 18:54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동화작가 장정희 씨가 13일 서울 용산구 육군회관에서 제33회 눈솔상을 수상했다. 눈솔상은 소파 방정환 선생이 창립한 ‘색동회’가 제정한 상으로, 방정환 연구와 어린이 문화 운동에서 공적이 큰 사람에게 해마다 수여된다.

장 씨는 국내를 대표하는 방정환 연구자로, 고려대에서 관련 논문으로 석·박사 학위를 받았다. 방정환연구소를 설립하고 3년째 방정환 문학 원문 읽기 작업을 매주 주도하고 있다.


어린이날 제정 100주년을 맞는 내년에는 ‘세계 아동예술 전람회’를 개최할 계획이다. 일제 치하이던 1928년 방정환 선생이 세계 200여개국 어린이들의 작품을 모아 전시했던 당시의 전람회에서는 태극기를 걸지 못했다. 장 씨는 “그 한을 풀어주는 전람회가 될 것”이라면서 “방정환 작품세계 연구는 물론이고 선생의 유업을 찾아 계승하는 작업을 앞으로도 계속할 것”이라고 포부를 밝혔다.

온라인뉴스부 iseoul@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퍼블릭IN 배너
    해피뉴런 마라톤대회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