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 “더이상 바다서 눈물 흘리는 국민 없어야” 해경 혁신 주문

입력 : 2017-09-13 22:44 ㅣ 수정 : 2017-09-14 00:10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해양경찰의 날’ 반성·개혁 주문
“세월호 때 드러난 해경 문제점
면밀히 복기·검토해 대책 마련
바다 재난·재해 책임져라” 질타
문재인 대통령이 13일 인천 중구 인천해양경찰서 전용부두에서 열린 제64주년 해양경찰의 날 기념식에서 송창훈 총경에게 녹조근정훈장을 수여한 뒤 고개를 숙여 인사하고 있다. 안주영 기자 jya@seoul.co.kr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문재인 대통령이 13일 인천 중구 인천해양경찰서 전용부두에서 열린 제64주년 해양경찰의 날 기념식에서 송창훈 총경에게 녹조근정훈장을 수여한 뒤 고개를 숙여 인사하고 있다.
안주영 기자 jya@seoul.co.kr

문재인 대통령은 13일 제64주년 해양경찰의 날 기념식에 참석해 함께 자리한 세월호 유가족 앞에서 해경의 반성과 혁신을 주문했다.

문 대통령은 “해경이 새로 태어나려면 더욱 뼈를 깎는 혁신이 필요하다”면서 “더이상 무능과 무책임 때문에 바다에서 눈물 흘리는 국민이 없어야 한다. 바다에서 일어나는 재난과 재해는 처음부터 끝까지 해경이 완벽하게 책임져야 한다”고 강조했다.

3년 전 세월호 참사 당시 해경은 초기 대응 실패로 해체돼 국민안전처로 흡수됐다가 새 정부 들어 정부조직 개편이 이뤄지면서 독립했다.

문 대통령은 기념식사에서 세월호를 다섯 차례 언급하며 “친구를 두고 생존한 학생들은 구조된 것이 아니라 탈출한 것”이라고 울분을 토했다. 이어 “승객에게 퇴선 명령도 내리지 않은 채 선장과 선원들이 무책임하게 빠져나왔을 때 해경은 어떤 조치를 취했는지 국민은 지금도 묻고 있다”고 강하게 질타했다.

문 대통령은 “오직 국민의 생명과 안전만 생각하는 ‘국민의 해경’으로 거듭나야 한다”며 “무사안일주의, 해상근무를 피하는 보신주의, 인원수를 늘리고 예산만 키우는 관료주의 등 모든 잘못된 문화를 철저하게 청산해야 한다”고 주문했다. 또 “세월호 구조 과정에서 드러난 문제점을 면밀하게 복기하고 검토해 근본적인 원인을 찾고 확실한 대책을 마련하라”며 “해양수산부 등 관련 국가기관과 협업·공조 체계를 갖춰 현장 지휘 역량을 빈틈없이 구축하라”고 지시했다. 문 대통령은 “‘이제 우리 바다는 안전한가?’라는 국민의 물음에 자신 있게 대답할 수 있어야 한다”면서 “세월호를 영원한 교훈으로 삼아 달라”고 거듭 당부했다.

세월호 유가족에게는 “국민의 해경으로 거듭나는 해경의 앞날을 지켜봐 달라”고 부탁했다. 문 대통령은 이와 함께 독도·이어도 등 외곽 도서 경비체계를 더욱 강화하고, 외국 어선의 불법 조업을 엄중히 단속하라고 지시했다.

한편 문 대통령은 이날 오전 시행된 ‘전국영어듣기평가’에 방해가 될 것을 염려해 전용 헬기 대신 차량을 타고 행사장으로 이동했다. 기념식에는 김영춘 해양수산부 장관, 박경민 해양경찰청장, 송영민 북방경제협력위원장 등이 참석했다.

이현정 기자 hjlee@seoul.co.kr
2017-09-14 2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퍼블릭IN 배너
    해피뉴런 마라톤대회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