韓전술핵 재배치 즉답 피한 美국방부 “핵 사안은 비공개”

입력 : 2017-09-13 22:44 ㅣ 수정 : 2017-09-13 23:52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文대통령 대북정책 유화 아냐”

수전 손턴 미국 국무부 동아시아태평양 담당 차관보 대행은 12일(현지시간) 하원 외교위원회에서 열린 청문회에서 ‘문재인 대통령의 대북 정책을 유화정책으로 보느냐’는 질문에 “아니다. 우리는 한국이 (제자리로) 돌아오도록 열심히 노력해 오고 있으며, 우리와 다른 동맹국처럼 (한·미 양국은) 이해가 같다”고 말했다.

손턴 대행은 ‘한·미 자유무역협정(FTA)의 폐기가 북한의 위협에 대응하려는 우리의 외교적 노력에 도움이 되느냐’는 질문에도 “그렇지 않다. 우리는 한·미 FTA를 개선하고 싶어 하는 동시에 북한에 맞서 한국과 협력하고 싶어 한다”며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의 한·미 FTA 폐기 주장과 선을 그었다.

그는 또한 “우리는 북한의 정권 교체나 붕괴를 추구하지 않는다는 점을 명확히 해 왔으며 (한반도) 통일을 앞당기려 시도하거나 비무장지대(DMZ) 북쪽에 군대를 보낼 구실을 찾지 않는다”며 기존의 4노(NO) 원칙 즉 북한의 정권교체·붕괴, 휴전선 이북으로 진격, 한반도 통일 가속화 등을 추구하지 않는다는 원칙을 재강조했다.

한편 크리스토퍼 로건 미 국방부 동아태 담당 대변인은 남한에 전술핵을 재배치할 가능성과 관련, “핵 관련 사안은 비공개”라고 선을 그었다고 미국의소리(VOA) 방송이 13일 보도했다.

그는 이어 “우리는 계속 미 동맹국들과 긴밀하게 협력할 것이지만 이 시점에서 (전술핵 재배치에 대해) 자세히 언급하는 것은 부적절할 수 있다”면서 “우리는 북한의 핵과 미사일 위협에 대응해 한국과 일본이 국방력을 강화하는 것을 계속 지지한다”고 말했다.

워싱턴 한준규 특파원 hihi@seoul.co.kr
2017-09-14 6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퍼블릭IN 배너
    서울미래컨퍼런스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