허리케인 ‘어마’ 교도소 파괴… 범죄자 100여명 탈출

입력 : 2017-09-13 22:44 ㅣ 수정 : 2017-09-14 00:22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카리브해와 미국 남동부를 강타한 괴물 허리케인 ‘어마’가 범죄자 100여명을 탈옥시켰다.

BBC방송 등은 12일(현지시간) 어마가 카리브해의 영국령 버진아일랜드제도를 강타한 지난 6일 교도소 건물이 파괴됐고, 그 사이 재소자 100여명이 탈출했다고 전했다.

앨런 던컨 영국 외무부 차관은 이날 의회에서 “버진아일랜드에서 법질서가 완전히 무너지는 심각한 위협이 있었다”면서 “(사태를 해결하려고) 영국 해병들을 투입했다”고 밝혔다. 탈출한 재소자 중 몇 명을 검거했고 몇 명이 도주 중인지는 공개하지 않았다.

이와 관련, 영국 일간 텔레그래프는 이날 영국 내각회의에서 나온 메모를 인용해 아직 60명이 도주 중이라고 전했다. 사진기자가 포착한 보고서에는 “탈출한 고위험 재소자 40명을 붙잡아 카리브해의 소국 세인트루시아로 옮겨 보내려고 현재 세인트루시아 당국 및 버진아일랜드 당국과 협력하고 있다”고 적혀 있었다.

강신 기자 xin@seoul.co.kr
2017-09-14 17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퍼블릭IN 배너
    해피뉴런 마라톤대회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