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은미 PB의 생활 속 재테크] 불확실성의 시대… 현물보다 10% 싼 투자상품 어때요

입력 : 2017-09-13 18:12 ㅣ 수정 : 2017-09-13 19:14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최근 북한의 탄도미사일 발사 등 지정학적인 리스크가 고조되는 가운데 글로벌 금융시장으로 불안감이 퍼져 나가고 있다. 시장의 불확실성이 커질 때마다 금이나 달러, 엔화와 같은 대표적인 안전자산에 대한 관심이 커지는데, 이는 금융시장이 불안할수록 이들 자산의 가치가 상승하기 때문이다. 특히 최근 금 가격 흐름의 특징을 살펴보면 금리, 달러 가치, 물가 등 펀더멘털(기초체력) 요인보다는 글로벌 불확실성 이슈 등에 민감히 반응하고 있다는 것을 알 수 있다.

연초 이후 금 가격은 박스권 내 등락 추세를 보여 왔다. 최근에는 도널드 트럼프 정책에 대한 기대감 약화와 북한 핵 관련 리스크로 온스당 1290달러를 돌파해 박스권 돌파에 대한 기대가 높아지고 있다. 9~10월에도 금 강세를 뒷받침하는 이벤트가 있다. 북한 리스크가 재차 확대될 여지와 미국 채무 한도 상향, 예산안 통과 관련 우려까지 더해져 안전자산 수요는 늘어날 것으로 예상된다. 단기적인 조정 가능성은 있지만 장기적인 관점에서 보면 금에 대한 투자 매력도는 여전히 높다.

금 투자는 실물을 구입하는 직접거래뿐 아니라 계좌 개설, 펀드 투자를 통한 간접거래 방식으로도 가능하다. 먼저 가장 간단한 금 투자법은 골드바 등을 실물로 구입해 보관하는 방식으로 최근에는 인터넷이나 은행 등 다양한 경로를 통해 골드바를 구입할 수 있다. 다만 10%의 부가가치세가 붙기 때문에 10% 이상 올라야 수익이 날 수 있다.

금에 직접 투자하기 어려운 투자자들은 한국거래소 금시장을 통해 주식처럼 거래할 수 있다. 개인 투자자가 거래소 금시장을 통해 금을 구입하면 실물을 보관하고 있던 한국예탁결제원이 인출해 주는 식이다. 비과세 상품으로 금융소득종합과세 대상에서도 제외된다. 특히 세공이나 부가세 등이 포함되지 않은 순수한 금 가격으로 거래가 가능하다는 게 장점이다. 더불어 금 펀드 및 금 상장지수펀드(ETF) 등을 통한 투자 방식도 있다.

이 밖에 은행 계좌에 일정 금액을 넣으면 이를 금 중량으로 환산해 손익이 나는 방식의 은행 골드뱅킹을 통한 투자 방법도 있다. 예를 들어 금 1g이 5만원이면 100만원을 예금했을 때 계좌에는 금 20g이 계산되는 방식으로 금값이 오를수록 이익이다. 부가가치세를 낼 필요도 없어 현물 거래보다 10% 저렴하다. 다만 실물로 인출하면 역시 10% 부가세를 부담해야 한다. 이처럼 전통적 안전자산인 금 투자 방법을 잘 활용하면 시장의 변동성에 대비하고 균형 잡힌 투자를 할 수 있어 불확실성이 높아지는 시기에 좋은 대안이 될 것이다.

KB증권 WM스타자문단 PB팀장
2017-09-14 23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퍼블릭IN 배너
    해피뉴런 마라톤대회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