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로농구] 하나 마나 했던 마지막 外人 드래프트

입력 : 2017-09-13 22:56 ㅣ 수정 : 2017-09-13 23:15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KBL 내년 자유계약제 시행…구단들 선발 용병 대거 교체
국내서 기량 검증 선수로 채워
자율적 영입 효과 미리 ‘체험’
다음달 14일 2017~18시즌 개막을 앞두고 한국농구연맹(KBL)의 아홉 구단이 두 달 전 많은 시간과 비용을 들여 뽑은 외국인 선수를 갈아치웠다.

지난 7월 숱한 이들이 미국 라스베이거스까지 건너가 외국인 트라이아웃과 드래프트를 통해 14명을 선발했는데 1라운드 지명자 1명, 2라운드 지명자 8명이 교체됐거나 가승인 신청 중이다. 다른 리그로 떠났거나 부상 중이거나 기량 미달, 팀 부적응 등 갖가지 이유에서다.

지난 시즌 챔피언결정전에서 격돌한 KGC인삼공사와 삼성은 기존 외국인 둘과 재계약했는데 최근 한 명씩 바꿨다. 드래프트에서 둘을 모두 뽑았던 팀들도 대부분 KBL 경력자로 교체했다. 외국인 가운데 KBL 경력이 없는 선수는 조시 파월과 저스틴 터브스(이상 LG) 등 6명뿐이다. 유일하게 LG만 둘 모두 교체하지 않고 있다.

시즌이 개막하기도 전에 외국인 교체 바람이 분 것은 한참 전부터 예견됐던 일이다.

올해 트라이아웃에 참가한 선수들, 특히 키 193㎝ 이상 장신 선수들의 기량이 예년보다 한참 처진 데다 KBL 규정상 올해 트라이아웃에 나오지 않았더라도 2015년과 지난해 참가한 이들은 교체 대상이 될 수 있어 굳이 트라이아웃에 나올 이유가 없었기 때문이다. 다만 올해 트라이아웃에 불참한 선수들을 드래프트 현장에서 곧바로 지명할 순 없어 국내에서 기량이 검증된 선수들을 대거 교체 선수로 모시는 것이다.

KBL 경력자들이 구단이나 리그의 ‘머리 꼭대기’에 앉아 트라이아웃과 드래프트 등을 거치지 않고 구단의 부름을 받을 것이란 확신을 갖고 기다렸고 결과는 그들의 뜻대로 됐다. 그래서 ‘하나 마나 한 드래프트’였다는 얘기가 나온다. 어차피 이번 드래프트는 2018~19시즌부터 자유계약제로 바뀌기 전에 진행했던 마지막 드래프트였다. ‘가승인 바람’은 팀의 부족한 부분을 채워줄 수 있는 선수를 영입하는 데 초점을 맞춘 자유계약의 효과를 미리 맛본 것이라고 할 수 있다. 최대한 좋게 해석해 그렇다는 얘기다.

임병선 선임기자 bsnim@seoul.co.kr
2017-09-14 26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2017수능
    퍼블릭IN 배너
    해피뉴런 마라톤대회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