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체 사진작가 데뷔한 ‘휴보 아버지’

입력 : 2017-09-13 22:44 ㅣ 수정 : 2017-09-13 23:24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오준호 교수가 찍은 개기일식 나사 ‘오늘의 천체사진’ 뽑혀
휴머노이드 로봇 ‘휴보’의 아버지로 잘 알려진 카이스트 기계공학과 오준호 교수가 아마추어 천체 사진작가로 나섰다.
오준호 카이스트 기계공학과 교수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오준호 카이스트 기계공학과 교수

카이스트 오준호 교수 제공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카이스트 오준호 교수 제공

미국 항공우주국(NASA)은 오 교수가 지난달 21일 미국 오리건주 웜스프링스에서 촬영한 개기일식 영상이 나사의 ‘오늘의 천체사진’(APOD)에 뽑혔다고 13일 밝혔다. 오 교수는 프로 사진작가 권오철씨에 이어 한국인으로는 두 번째, 아마추어 한국인 천체사진가로는 처음으로 APOD에 선정됐다. APOD는 나사에서 운영하는 천체사진 전문 사이트로 허블 우주망원경 등 전문적 천체관측 결과나 전 세계 천체 관측자들의 작품을 매일 하나씩 선정해 소개하고 있다.

APOD는 “오 교수가 특별 제작한 장치로 일식 순간 태양 표면을 따라 돌며 확대촬영한 영상으로 태양이 달 뒤로 사라지고 다시 나타나는 모습을 생생히 담았다”고 선정 배경을 설명했다. 오 교수는 1999년 터키에서 일식 촬영을 시작으로 지금까지 11차례 일식을 관측 촬영한 ‘일식 추적자’로 유명하다.

유용하 기자 edmondy@seoul.co.kr
2017-09-14 27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2017수능
    퍼블릭IN 배너
    해피뉴런 마라톤대회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