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빈슨 前아일랜드 대통령 등 3인 제3회 한양대 백남상 수상

입력 : 2017-09-13 22:44 ㅣ 수정 : 2017-09-13 23:23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한양대 백남기념사업회는 제3회 백남상 인권·봉사 부문 수상자로 메리 로빈슨(왼쪽·73) 전 아일랜드 대통령을 선정했다고 13일 밝혔다.

인권변호사 출신인 로빈슨 전 대통령은 퇴임 이후 1997년 12월 유엔 인권고등판무관으로 임명돼 국제인권 운동에 매진했다. 2010년부터는 ‘메리 로빈슨 재단’을 설립해 인권 약자를 돕고 있으며 더블린대 총장 겸 인권 비즈니스연구소장으로 활동하고 있다. 공학 부문 수상자로는 질소산화물을 제거하는 촉매 필터를 개발한 신동우(가운데·57) 나노 대표이사가 선정됐다.

음악 부문에서는 한국 최초의 전문 합창단인 국립합창단에서 초대 단장 겸 상임 지휘자로 활동한 나영수(오른쪽·79) 한양대 음대 명예교수가 뽑혔다. 시상식은 다음달 16일 서울 성동구 캠퍼스 백남음악관에서 열리며 수상자에게는 상금 2억원이 수여된다.
2017-09-14 27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퍼블릭IN 배너
    서울미래컨퍼런스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