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남 몰카’ 찍던 20대 남성 회사원 검거…휴대폰엔 70여개 몰카 영상

입력 : 2017-09-14 09:10 ㅣ 수정 : 2017-09-14 09:10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서울 지하철 2호선 선릉역과 잠실역 등에서 여성 치마 속을 불법 촬영해 자신의 SNS 계정에 올리던 20대 남성 회사원이 경찰에 붙잡혔다.
‘강남 몰카’ 찍던 20대 남성 회사원 검거…휴대폰엔 70여개 몰카 영상

▲ ‘강남 몰카’ 찍던 20대 남성 회사원 검거…휴대폰엔 70여개 몰카 영상

서울지방경찰청 지하철경찰대는 20대 남성 회사원 송모(26)씨를 서울 지하철 역내에서 여성의 치마 속을 상습적으로 몰래 촬영한 뒤 해당 영상을 17차례에 걸쳐 외국계 SNS에 올린 혐의(성폭력 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 위반)로 체포해 조사 중이라고 14일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송씨는 7월 25일부터 9월 8일까지 선릉역과 잠실역 등에서 여성들의 뒤를 몰래 따라가며 치마 속을 스마트폰 카메라로 불법 촬영했다.

경찰 조사 결과 송씨는 이렇게 찍은 영상을 자신이 운영하는 해외 SNS계정에 2~3일에 한 번꼴로 ‘업스’ 등의 이름으로 올린 것으로 드러났다.

‘업스’란 업스커트의 줄임말로 온라인에서 치마 속 몰카로, 송씨가 올린 영상에는 다른 네티즌들의 성희롱성 댓글이 줄지어 달렸다.

지난 11일 동아일보는 SNS에 두 달 동안 ‘강남 몰카’를 주기적으로 올리는 인물이 있다고 보도했다.

이 영상들은 여성이 지하철 출구나 환승하기 위해 계단을 올라가는 시점을 노렸으며, 치마를 가리는 여성을 집요하게 쫓기도 했다.

매체는 다수 영상의 촬영 위치나 상태로 볼 때 동영상 촬영자는 동일인일 가능성이 높다고 말했다.

이후 수사에 착수한 경찰은 동영상 분석을 통해 일부 영상이 특정역 계단에서 반복 촬영됐음을 확인했다.

경찰은 폐쇄회로(CC)TV 자료 분석으로 피의자를 특정했으며, 잠복 수사를 통해 13일 오전 송씨를 체포했다.

송씨는 체포 당시 범행을 인정한 것으로 전해졌다. 송씨의 휴대폰 안에는 SNS에 유포한 동영상을 포함해 70여개에 이르는 몰카 동영상이 저장돼 있었다.

경찰 관계자는 “휴대폰과 함께 송씨가 사용한 컴퓨터 등에 대해서도 디지털포렌식 분석을 실시해 여죄 여부를 수사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김서연 기자 wk@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퍼블릭IN 배너
    해피뉴런 마라톤대회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