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동연 “종교인 과세, 내년 시행 차질없이 준비”

입력 : 2017-09-14 14:20 ㅣ 수정 : 2017-09-14 14:20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김동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내년 1월 시행을 앞둔 종교계 과세와 관련해 “차질없이 준비하겠다”고 14일 밝혔다.
김동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14일 서울 종로구 한국기독교연합회관을 찾아 한국기독교총연합회 회장인 엄기호 목사와 종교인 과세(소득세법 개정안) 관련 면담을 나누기 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이호정 전문기자 hojeong@seoul.co.kr

▲ 김동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14일 서울 종로구 한국기독교연합회관을 찾아 한국기독교총연합회 회장인 엄기호 목사와 종교인 과세(소득세법 개정안) 관련 면담을 나누기 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이호정 전문기자 hojeong@seoul.co.kr

보수 개신교가 주장한 ‘세무사찰 의도’에 대해서는 “제한적인 종교인 소득 과세 외에 교회 재정 자체에 별로 관심이 없다. 관심을 가져서도 안 된다고 생각한다”며 “최대한 세무사찰 우려가 없게 하겠다”고 선을 그었다.


김 부총리는 이날 오전 서울 종로구 연지동 한국기독교연합회관에서 한국기독교총연합회 대표회장인 엄기호 목사, 한국교회연합 대표회장인 정서영 목사를 연달아 예방했다.

이후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보수 개신교계가 ‘종교인 과세 2년 유예’ 입장을 고수하는 데 대해 “기독교계뿐 아니라 불교계에서도 세무사찰 우려를 말씀하셨다”며 “그런 우려가 없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김 부총리는 개신교의 과세 2년 유예 요구에 대한 의견을 묻자 “그건 국회에서 법에 손을 대야하는 문제”라고 선을 그으며 “종교인 과세 유예가 올해 연말 끝나기 때문에 내년 시행을 차질없이 준비하겠다는 게 우리 입장”이라고 강조했다.

김 부총리는 “준비과정의 절차와 양식 등을 백지상태에서 겸허히 경청하고 상의하겠다”며 “종교인 과세로 인해 종교활동과 사회봉사활동을 제약할 생각은 추호도 없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표현을 이렇게 해서 죄송하지만, 제한적인 종교인 소득 과세 외에 교회 재정 자체에 별로 관심이 없다. 관심을 가져서도 안 된다고 생각한다”며 “최대한 세무사찰 우려가 없게 하겠다”고 약속했다.

김 부총리는 또 “한국교회가 사회의 화합과 갈등 해소를 위해 그동안 큰 역할을 해주셨다”며 “앞으로도 사회발전을 위해 역할 해주실 것으로 알고 감사드린다”고 당부했다.

이날 회동에는 기재부 최영록 세제실장, 정무경 대변인, 김정관 경제부총리 정책보좌실장, 김종옥 소득세제과장, 국세청 유재철 법인납세국장이 배석했다.

온라인뉴스부 iseoul@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퍼블릭IN 배너
    해피뉴런 마라톤대회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