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자기가 아닌 도자기, 이승희 개인전

입력 : 2017-09-14 14:30 ㅣ 수정 : 2017-09-14 14:30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한국의 전통기법과 현대미술이 적절히 조화된 독창적인 기법과 독특한 표현으로 주목 받고 있는 도자 작가 이승희의 개인전이 박여숙 갤러리에서 열리고 있다. 서울과 제주에서 각각 다른 주제로 동시에 진행되는 이번 전시에서 작가는 평면 도자회화 신작들과 검은 대나무 설치 작품을 선보인다.

 

다음달 14일까지 열리는 서울 전시에서는 평면으로 된 순백자 10점과 청화백자 17점, 도자 대나무 설치작품인 ‘타오’를 선보인다. 제주에서는 평면 청화백자 14점을 만날 수 있다.

 이승희 작가는 1958년 청주에서 태어나 청주대학교 공예과를 졸업했다. 1993년부터 2016년도 박여숙화랑 서울과 제주에서의 개인전까지 약 20여회의 개인전을 가졌다. 현재 중국 최고의 도자기 도시인 장시성(江西省)의 징더전에 머물며 작업을 하고 있는 그의 작품은 서울시립미술관, 국립현대미술관, 몸 미술관, 폴란드 크라쿠프 시립미술관 (MOCAK) 등에 소장돼 있다. 같은 기간 클레이아크김해미술관 전시(2018년 2월18일까지)를 비롯해, 영국 런던 빅토리아앤알버트뮤지엄의 한국현대도예전(2018년 2월 11일까지), 베이징 CIGE 특별전, 한국국제아트페어(KIAF) 등에서도 그의 작품이 전시된다.

함혜리 선임기자 lotus@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퍼블릭IN 배너
    서울미래컨퍼런스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