맥도날드 “전주매장 이상 無”…불고기버거 15일부터 판매 재개

입력 : 2017-09-14 15:16 ㅣ 수정 : 2017-09-14 15:16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맥도날드 불고기버거 판매가 15일 재개된다.

맥도날드 “전주매장 이상 無”…불고기버거 15일부터 판매 재개. 연합뉴스

▲ 맥도날드 “전주매장 이상 無”…불고기버거 15일부터 판매 재개. 연합뉴스

맥도날드는 초등학생 집단 장염 상태가 발생했던 전주지역 매장 조사에서 별다른 이상이 발견되지 않았으며 해당 조사를 바탕으로 오는 15일부터 불고기버거 판매를 재개한다고 14일 밝혔다.


맥도날드는 이날 배포한 자료에서 “지난 9월 2일 관할 지방자치단체를 비롯한 보건 당국이 당사 전주 지역 매장을 방문해 불고기 버거 완제품과 20여종에 이르는 원재료를 모두 수거해 식품안전 및 품질에 대해 가능한 모든 검사를 철저히 실시했다”며 “해당 매장에 근무하는 직원들에 대한 위생 검사도 시행했다”고 말했다.

이어 “조사 결과 불고기 버거 완제품 및 원재료, 해당 매장의 식품안전 상태가 모두 관련 기준을 준수하고 있는 것으로 판명됐다”면서 “직원들의 위생상태 역시 이상 없음을 관계 보건 당국으로부터 확인했다”고 설명했다.

맥도날드는 “이번 관계당국의 조사 결과는, 사안의 중대성을 감안해 최고의 전문가들이 모든 가능성을 열어놓고, 가장 객관적이고 엄격한 실험을 거쳐 나온 결론”이라고 강조하면서 “당사는 식품안전 및 고객안전이 최우선이라는 믿음 아래 관계당국 및 전문가의 조사결과를 신뢰하고 존중한다. 앞으로도 외부 전문가 등과 함께 식품안전 및 관리 프로세스 등을 철저하게 살펴 식품안전에 소홀함이 없도록 만전을 기하겠다”고 했다.

온라인뉴스부 iseoul@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퍼블릭IN 배너
    서울미래컨퍼런스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