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추행범 40대, 집행유예 불복 항소했다가 징역 8월 법정구속

입력 : 2017-09-14 15:40 ㅣ 수정 : 2017-09-14 15:40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길가던 여성의 엉덩이를 만졌다가 1심에서 집행유를 받았던 성추행범이 ‘죄가 없다’며 항소했다가 법정구속됐다.

성추행범 40대, 집행유예 불복 항소했다가 징역 8월 법정구속

▲ 성추행범 40대, 집행유예 불복 항소했다가 징역 8월 법정구속

창원지법 형사1부(부장 성금석)는 강제추행 등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성모(40)씨에 대한 항소심에서 징역 8월에 집행유예 2년을 선고한 원심을 깨고 징역 8월을 선고하고 법정구속했다고 14일 밝혔다.


재판부는 “증거를 살펴보면 범행이 인정되는데도 성 씨가 변명으로 일관하며 피해회복을 위한 노력을 전혀 하지 않고 있다”며 양형 이유를 밝혔다.

법원에 따르면 성씨는 지난해 3월 21일 오전 2시쯤 경남 창원시내 한 도로에서 길가던 여성(42)의 엉덩이를 움켜쥐는 등 강제추행한 혐의로 기소됐다.

1심은 강제추행 혐의를 인정했으나 추행 정도가 중하지 않다는 이유로 집행유예를 선고했다.

그러나 성씨는 여성과 부딪쳤을 뿐이며 추행은 하지 않았다며 항소했다.

온라인뉴스부 iseoul@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퍼블릭IN 배너
    서울미래컨퍼런스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