히딩크 “한국 축구 위해 돕겠다”…축협 “들은 적 없다” 진실게임

입력 : 2017-09-14 21:07 ㅣ 수정 : 2017-09-14 21:27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거스 히딩크 전 감독은 14일 네덜란드 암스테르담에서 긴급기자회견을 열고 “한국 축구를 위해서, 한국 국민이 원하고 (나를) 필요로 한다면 어떤 형태로든 어떤 일이든 기여할 용의가 있다”고 말했다.

히딩크  거스 히딩크 전 2002년 월드컵 축구 국가대표팀 감독이 14일 낮 암스테르담 한 호텔에서 한국 취재진과 간담회를 갖고 “한국 축구를 위해서, 한국 국민이 원하고 (나를) 필요로 한다면 어떤 형태로든, 어떤 일이든 기여할 용의가 있다”고 말하고 있다. 2017.9.14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히딩크
거스 히딩크 전 2002년 월드컵 축구 국가대표팀 감독이 14일 낮 암스테르담 한 호텔에서 한국 취재진과 간담회를 갖고 “한국 축구를 위해서, 한국 국민이 원하고 (나를) 필요로 한다면 어떤 형태로든, 어떤 일이든 기여할 용의가 있다”고 말하고 있다. 2017.9.14

이같은 발언은 한국 측에서 공식 요청이 있을 경우 대표팀 감독이든, 기술고문이든 자신에게 주어지는 역할을 나름대로 할 수 있다는 뜻을 내비친 것으로 풀이된다. 2018년 월드컵 축구 대표팀 사령탑으로 신태용 현 감독이 결정되기 3개월 전 히딩크는 이미 측근을 통해 대한축구협회에 이같은 의사를 비공식적으로 전달한 것으로 알려졌다.


히딩크는 그러나 “대한축구협회(KFA)와 공식적으로 논의된 것은 없다. 여러 가지 여건으로 봐서 축구팀 감독으로서 2002년 월드컵의 영광을 다시 재현하기는 어려울 것으로 본다”면서 “축구협회의 결정을 존중한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대한축구협회 김호곤 위원장은 “공식적이든 비공식적이든 히딩크 측과 어떤 접촉도 없었다. 대표팀 감독과 관련해 히딩크 측과 어떤 이야기도 들은 적이 없다. 문자나 메시지로 주고 받은 것도 없다. 만난 적도 없다. 왜 그런 이야기가 나오는지 모르겠다”고 황당하다는 입장을 보였다.

이를 접한 네티즌들은 “진짜 궁금한게 왜 신태용이 짤리는것처럼 자꾸표현하지? 월드컵이 이번이 마지막? 신태용은 월드컵이 어떤무대인지도 모르는데 이번에 히딩크 따라가서 많이배우고 다음번에 감독하면 다 해결되는듯한데...이렇게 준비가 덜된상황에서 러시아 가봐야 신태용한테도 손해고. 어차피 이건 축협에서 미안해서 말하기 힘들테니 신태용감독이 용단을 내려야함”, “좋은성적 바라지도 않는다. 인맥축구 좀 깨줬음 좋겠다 발전이 없다” 등의 반응을 나타냈다.

축구팬 일부는 청와대에 히딩크를 대표팀 감독으로 데려오자는 국민 청원 운동까지 펼치기도 했다. 대한축구협회는 히딩크 측의 공식 요청이 전혀 없었다면서 신태용 감독이 공식 계약을 하고 본선까지 대표팀을 맡기로 한 상황에서이 같은 발언이 나온 과정에 불쾌함을 나타냈었다.

온라인뉴스부 iseoul@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퍼블릭IN 배너
    서울미래컨퍼런스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