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의당 “與 ‘땡깡’ 발언 사과않으면 김명수 인준협의 불응”

입력 : 2017-09-14 11:26 ㅣ 수정 : 2017-09-14 11:29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청문보고서에는 적격·부적격 명시…표결시 자율투표키로

김동철 원내대표 등 국민의당 의원들이 14일 오전 국회 본청에서 열린 의원총회에 참석해 국기에 대한 경례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김동철 원내대표 등 국민의당 의원들이 14일 오전 국회 본청에서 열린 의원총회에 참석해 국기에 대한 경례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국민의당은 14일 김이수 전 헌법재판소장 후보자의 인준안 부결 이후 더불어민주당 추미애 대표, 우원식 원내대표가 국민의당을 강하게 비판한 것과 관련, 두 당사자가 사과하지 않는 한 김명수 대법원장 후보자 인준안 상정 등 어떤 절차적 협의도 하지 않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국민의당은 이날 오전 국회에서 의원총회를 개최해 김 후보자 인준안 처리 방안을 논의한 뒤 이같이 의견을 모았다가 최명길 원내대변인이 전했다.

최 원내대변인은 “상정을 하려면 의사일정 협의가 있어야 하는데, 절차적 논의를 할 상대가 되지 못한다”며 “적폐연대, 땡깡 이 두 표현에 대해서는 당사자가 분명하게 사과하지 않는 한 민주당과 어떤 절차적 협의도 없다”고 못박았다.

국민의당은 또 김 후보자 임명동의안 처리 문제와 관련, 찬반 당론을 정하지 않고 의원들의 자율투표에 맡기기로 했다.

최 원내대변인은 “인사청문회를 꼼꼼히 못 본 분들이 많아서 속기록을 읽어보면서 생각을 정리하기로 했다”고 말했다.

국민의당은 인사청문경과보고서 채택 방식에 대해서는 ‘적격’과 ‘부적격’ 의견을 병기해 처리하는 것이 맞는다는 데 의견을 모았다.

연합뉴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퍼블릭IN 배너
    서울미래컨퍼런스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