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드 보복’ 못 버티고… 中 롯데마트 결국 철수

입력 : 2017-09-14 18:02 ㅣ 수정 : 2017-09-14 21:22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수천억 피해…매각 주관사 선정
중국으로부터 혹독한 ‘사드(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 보복’에 시달려 온 롯데마트가 결국 현지 철수 수순을 택했다. 중국 당국이 6개월 이상 영업을 강제로 정지시키는 등 보복 조치를 해 수천억원대의 피해를 입은 가운데 향후 전망 또한 불투명해지자 매장을 처분하기로 결정했다. 롯데마트는 현재 중국 내 112개 점포 중 87곳의 영업이 중단된 상태다. 나머지 점포도 사실상 휴점 상태다.
 14일 롯데그룹 등에 따르면 롯데마트는 매각 주관사로 골드만삭스를 선정하고 중국 내 매장의 처분 작업에 착수했다. 롯데마트는 전체 매장의 처분도 염두에 두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롯데그룹 관계자는 “현재 마트 부문은 개별 기업으로서 감당하기 어려운 상황이라 전체 매장 매각을 포함한 매각 방안을 추진 중”이라며 “다만 마트를 제외한 다른 사업 부문의 중국 철수는 고려하지 않고 있다”고 말했다.
 롯데의 이번 결정은 중국에서의 피해액이 눈덩이처럼 불어나고 있기 때문이다. 롯데마트는 지난 3월 3600억원 규모 자금을 긴급 수혈한 데 이어 최근 3400억원을 추가로 투입하기로 했다. 매출이 없는데도 임금 등 고정비는 계속 들어가고 있어 연말까지 피해액이 1조원에 이를 것으로 추산되고 있다.
 롯데 관계자는 “문재인 정부가 들어선 뒤 한·중 관계가 개선되면 중국 내 롯데마트 사업도 다시 좋아질 것이라는 기대감이 있었으나 최근 우리 정부의 사드 잔여 발사대 배치로 양국 관계가 더욱 얼어붙으면서 이마저도 기대할 수 없게 됐다”고 말했다.
 베이징 이창구 특파원 window2@seoul.co.kr
 서울 김희리 기자 hitit@seoul.co.kr
 
2017-09-15 1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퍼블릭IN 배너
    해피뉴런 마라톤대회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