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첫 소방서장급 여성 공무원 나왔다

입력 : ㅣ 수정 : 2017-12-31 11:32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지방소방정으로 승진 서울 소방재난본부 이원주씨
서울 소방재난본부 최초로 소방서장에 해당하는 지방소방정(4급)이 나왔다.
소방공무원 분야에서 금녀의 벽을 깨고 있는 이원주 지방소방정

▲ 소방공무원 분야에서 금녀의 벽을 깨고 있는 이원주 지방소방정

서울시 소방재난본부는 이원주(55) 서초소방서 행정과장을 소방서장급 지방소방정으로 승진임용한다고 31일 밝혔다.


이 과장은 1982년 강남소방서에서 소방 업무에 처음 입문한 35년차 베테랑 소방관으로 성동소방서 구급계장, 동대문소방서 위험물안전팀장 등을 역임했다.

이 과장은 지난 2013년에도 서울시 소방재난본부 첫 여성 감사팀장이라는 기록을 세웠으며 이 때 전국 지방자치단체 최초로 만든 ‘여성 소방공무원 고충 상담관’을 맡아 여성 소방관들의 고충해소를 위해 힘썼다.

이번 인사로 이 과장은 서울소방학교 교육지원과장으로 자리를 옮기게 된다.

현재 서울시 여성 소방공무원은 총 529명으로 전체 6911명 중 7.7%에 불과하다.

온라인뉴스부 iseoul@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2018서울미래컨퍼런스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