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김교흥 국회 사무총장, 취임 2개월 만에 인천시장 출마설…사무처 ‘어수선’

입력 : 2018-01-12 15:12 ㅣ 수정 : 2018-01-12 21:00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김교흥 국회 사무총장과 진정구 입법차장이 3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본청 앞에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방한에 반대하며 기습시위하는 대학생들을 지켜보며 대화하고 있다. 2017.11.3/뉴스1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김교흥 국회 사무총장과 진정구 입법차장이 3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본청 앞에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방한에 반대하며 기습시위하는 대학생들을 지켜보며 대화하고 있다. 2017.11.3/뉴스1

6월 지방선거에 인천시장 출마설이 나오는 김교흥 국회 사무총장의 행보에 대한 국회 안팎의 시선이 곱지 않다. 시장 후보군으로 본격적으로 거론되며 국회사무처 직원 사이에서는 “취임 2달여 만에 사무총장이 또 바뀌는 것 아니냐”는 말이 나온다.

12일 국회에 따르면 김 사무총장은 지난 3일 인천 상공회의소 신년인사회에 참석해 지역구 국회의원과 함께 기념사진을 찍는 등 지역 일정을 소화했다.

인천 재계의 대표적인 신년 행사에는 지방선거를 의식한 듯 여야 정치인은 물론 시장직 출마를 선언한 구청장도 얼굴을 내밀었다. 이 자리에 김 사무총장이 등장하자 더불어민주당의 한 의원은 “국회에 계셔야 할 분이 여기 왜 왔느냐”고 쓴소리를 한 것으로 전해졌다.

김 사무총장은 지난해 11월초 우윤근 전 사무총장의 뒤를 이어 취임한 이후부터 ‘시장 출마설’이 끊이지 않았다. 자유한국당 민경욱 (인천 연수을) 의원은 같은 달 국회 운영위 국감에 출석한 김 사무총장에게 출마설의 진의를 묻기도 했다. 당시 김 사무총장은 “총장 역할에 최선을 다한다는 답변으로 갈음하겠다”면서도 출마 여부 자체를 부인하지 않았다.


김 사무총장은 지역 방문 일정에 대해 “신년 행사는 초청을 받아서 간 자리이고, 지역에 가더라도 국회 업무에 지장을 주지 않고 가는 것이라 문제될 것이 없다”면서 “국회 미래연구원이 순조롭게 출범하는 등 국회사무처 분위기도 어느 때보다 좋다”고 말했다.

현재 김 사무총장은 지역 언론사의 신년 여론조사에서 주요 후보군으로 이름이 오르고 있다. 일부 여론조사에서는 현역 의원보다도 지지율이 높게 나오고 아예 지역 행사에도 얼굴을 비추자 김 사무총장의 출마설는 점점 사실로 굳어지고 있다.

그가 실제 선거 출마를 결정하면 정세균 국회의장의 임기가 끝나는 5월말까지 국회 사무총장직은 공석이 될 가능성이 적지 않다. 정 의장도 임기 2년 동안 3번째 사무총장을 임명하는 것에는 정치적 부담을 느끼고 있다는 후문이다. 정치권 관계자는 “사무총장 임명은 국회 본회의의 여야 표결로 결정된 사안”이라며 “총장직은 선거에 출마하겠다는 개인 판단에 따라 마음대로 그만둘 수 있는 자리가 아니다”라고 비판했다.

김 사무총장은 17대 국회에서 인천 서구갑 국회의원을 지냈고, 송영길 인천시장 시절 정무부지사를 지낸 바 있다.

안석 기자 sartori@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퍼블릭IN 배너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