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닥 사이드카 매수호가 정지 2009년 이후 처음

입력 : ㅣ 수정 : 2018-01-12 15:30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코스닥지수가 장중 한때 4%까지 오르는 등 급등하면서 사이드카가 발동된 12일 오후 서울 을지로 KEB 하나은행 본점 딜링룸의 코스닥 지수 그래프가 사이드카 발동 전후의 급등락을 표시하고 있다.  코스닥시장에서 사이드카가 발동된 것은 2016년(2차례) 이후 이번이 처음이고, 지수 급등에 따른 매수 효력 정지는 2009년 이후 9년 만이다.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코스닥지수가 장중 한때 4%까지 오르는 등 급등하면서 사이드카가 발동된 12일 오후 서울 을지로 KEB 하나은행 본점 딜링룸의 코스닥 지수 그래프가 사이드카 발동 전후의 급등락을 표시하고 있다.
코스닥시장에서 사이드카가 발동된 것은 2016년(2차례) 이후 이번이 처음이고, 지수 급등에 따른 매수 효력 정지는 2009년 이후 9년 만이다.
연합뉴스

코스닥 지수가 12일 장중 한때 4%까지 급등해 사이드카가 발동했다.

코스닥 시장의 사이드카는 코스닥150지수 선물 가격이 6% 이상 상승 또는 하락하고, 코스닥150지수 현물 가격이 3% 이상 상승 또는 하락한 상태가 1분 이상 지속할 때 발동된다.

이 경우 프로그램매매 호가의 효력이 5분간 정지된다. 1일 1회에 한해서만 발동될 수 있다.

가장 최근 발동된 코스닥 사이드카는 2016년 6월 24일이다. 당시 코스닥은 브렉시트(Brexit·영국의 EU 탈퇴) 공포에 코스피와 동반 폭락해 장중 한때 7% 이상 떨어지기도 했다.

그러나 당시는 매도호가의 효력을 정지시키는 사이드카였다.

이번처럼 코스닥 시장의 급등세로 매수호가의 효력을 정지시킨 사이드카는 약 8년 7개월 전인 2009년 5월 26일이 가장 최근이다.

코스닥 시장에 사이드카가 도입된 것은 2001년 3월 5일로, 도입 이후 이날까지 총 55번의 사이드카가 발동됐다.

연합뉴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하프마라톤대회 배너
    나의 공직생활 에세이 공모 배너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