버티기, 청원 러시, 사이버 망명…가상화폐족은 멈추지 않는다

입력 : 2018-01-12 22:22 ㅣ 수정 : 2018-01-12 23:36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국제 거래 규제 못해” “기다리면 오른다”
靑 홈피 규제반대 청원 13만건 돌파
한국어 지원 해외 거래소 정보 공유도
전문가들 “오락가락 정부가 혼란 키워”


정부가 ‘가상화폐 거래소 폐쇄’를 포함하는 가상화폐 규제 움직임을 보이자 투자자들은 버티기에 돌입했다. 청와대 홈페이지의 국민청원 및 제안 게시판에 거래소 폐지 반대 ‘청원러시’로 저항의 뜻을 표출하는가 하면 ‘사이버 망명’을 모색하며 살길 찾기에 나선 투자자도 생겨나고 있다.
오락가락 시세표  시중은행이 가상화폐 거래를 위한 실명확인 서비스 도입 방침을 속속 철회하는 가운데 12일 서울 여의도 에스트레뉴 빌딩에 있는 가상화폐 거래소인 코인원 블록스에서 한 투자자가 가격 흐름을 살펴보고 있다. 이호정 전문기자 hojeong@seoul.co.kr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오락가락 시세표
시중은행이 가상화폐 거래를 위한 실명확인 서비스 도입 방침을 속속 철회하는 가운데 12일 서울 여의도 에스트레뉴 빌딩에 있는 가상화폐 거래소인 코인원 블록스에서 한 투자자가 가격 흐름을 살펴보고 있다.
이호정 전문기자 hojeong@seoul.co.kr

12일 서울 강남구 빗썸 고객센터에는 투자 문의를 하려는 사람들의 발길이 이어졌다. 가상화폐 가격이 폭락했는데도 투자 손실에 대한 불만을 가지거나 발을 빼겠다는 투자자는 찾아볼 수 없었다. 고객센터에서 만난 직장인 박모(33)씨는 “정부의 가상화폐 규제가 현실성이 없는 것 같아 투자를 계속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이모(29·여)씨는 “가상화폐 거래가 우리나라에서만이 아니라 전 세계적으로 이뤄지는 국제 금융거래이기 때문에 우리 정부만 규제하긴 어려울 것”이라면서 “계좌를 개설하러 왔는데 지금은 안 된다고 해서 그냥 돌아가는 길”이라며 아쉬워했다.


청와대의 청원 게시판에 올라온 가상화폐 규제 반대 게시글에는 동의가 13만건을 돌파했다. 새로운 청원 글도 지난 11일부터 이틀 동안 3000여건이 쇄도했다.

정부가 거래소를 폐쇄할 것에 대비하는 차원에서 해외 거래소에 대한 관심도 높아졌다. 각종 커뮤니티와 오픈채팅방에서는 각국 거래소 특징과 가입·이용방법 등에 대한 정보 공유가 활발하게 이뤄졌다. 일부 해외 거래소들은 한국어 서비스를 지원하는가 하면 추천인을 통한 다단계 방식의 가입을 유도하고 있다. 또 “시세 하락에 ‘배팅’하면 수익을 올릴 수 있다”며 공매도 프로그램에도 관심을 쏟고 있다.

큰 손실을 본 투자자들은 ‘가즈아’(가자)라는 유행어와 함께 ‘존버’(끝까지 버틴다는 의미의 은어)를 외치며 정부의 거래소 폐쇄 방침에 맞섰다. 지난달 뒤늦게 가상화폐 거래에 뛰어들었다 1000만원 넘게 손실을 본 A씨는 “지금은 일단 버틸 수밖에 없다. 분명 가격이 오를 것”이라고 기대했다.

전문가들은 오락가락하는 정부 규제가 가상화폐 시장의 혼란을 키우고 있다고 지적한다. 김진화 한국블록체인협회 공동대표는 “업체들이 자율규제 속으로 들어오고 건전한 시장을 만들어 가는 중이었는데 정부가 가상화폐 거래를 도박을 규정하고 음지화를 부추긴 셈이 됐다”면서 “중장기적으로 예측 가능한 시장을 만드는 것이 바람직하다”고 말했다. 이동귀 연세대 심리학과 교수는 “가상화폐 투자 광풍이 취업 대란과 경제적 양극화 등 우리 사회의 구조적인 문제에서 비롯된 만큼 부의 공정한 분배, 건전한 일자리 확대 등 정부의 근본적인 대책 마련이 선행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정수 기자 tintin@seoul.co.kr

이하영 기자 hiyoung@seoul.co.kr
2018-01-13 3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퍼블릭IN 배너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