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한국 대미 철강 수출 규제하나

입력 : 2018-01-12 21:14 ㅣ 수정 : 2018-01-12 22:07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상무부 관련 보고서 트럼프에게 제출
미국 상무부가 철강 수입이 미치는 영향을 분석한 조사 결과를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에게 제출했다. 결과는 공개되지 않았지만 정부와 업계는 우리나라의 대미 철강 수출을 규제하라는 내용이 담길 가능성을 우려하고 있다.

미 상무부는 11일(현지시간) 윌버 로스 장관이 ‘무역확장법 232조’ 보고서를 트럼프 대통령에게 제출했다고 밝혔다. 보고서는 주요 철강 수출국의 덤핑과 불법 보조금 지급 여부, 글로벌 철강 공급 과잉 상황 등이 미국의 경제·국가 안보에 미치는 영향을 분석하고 이들 국가에 적용할 수입 규제 권고 등을 담은 것으로 알려졌다.

트럼프 대통령은 보고서 접수 후 90일 이내에 수입 규제 여부를 결정하게 된다. 트럼프 대통령이 시행할 조치로는 긴급 관세, 수입량 제한, 수출 자율 규제, 반덤핑·상계관세 직권조사 등이 거론된다.

상무부는 보고서 내용을 공개하지 않았다. ???산업부와 철강업계는 보고서에 한국산 철강에 불리한 내용이 담겼을 가능성이 있으며 트럼프 대통령이 취임 1주년(1월 20일)을 맞아 보호무역을 강화할 것으로 보고 있다. 산업부는 남은 기간 미 백악관과 상무부 측에 우리 측 입장을 설명하는 등 접촉을 계속할 계획이다. ?백운규 산업부 장관도 조만간 미국에 직접 가서 미 정부 측 인사들과 만날 예정이다.

업계에서는 미국이 최근 대미 수출이 증가한 유정용 강관(OCTG)을 겨냥할 것이라는 관측도 나온다.

장은석 기자 esjang@seoul.co.kr
2018-01-13 6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퍼블릭IN 배너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