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패럴림픽 참가비 내겠다는 단체 아직 없어”

입력 : 2018-01-12 21:10 ㅣ 수정 : 2018-01-12 21:54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패럴림픽위, 26~28일 北 관련 논의…北 노르딕 스키 선수 2명 파견할 듯
크레이그 스펜스 국제패럴림픽위원회(IPC) 대변인은 11일(현지시간) “현재까지 (우리에게) 북한의 평창동계패럴림픽 참가 비용을 지불하겠다는 단체는 없다”고 밝혔다.

미국 자유아시아방송(RFA)에 따르면 그는 “북한을 대회에 참여시키는 게 우선”이라며 “참가한다면 원칙적으로 북한 패럴림픽위원회(NPC)에서 비용을 지불해야 한다”고 설명했다.

패럴림픽(3월 9~18일) 이전 열리는 평창동계올림픽(2월 9~25일)의 경우 북한의 체류비를 한국이 부담하는 문제를 협의할 것으로 알려졌다. IPC는 “또 북한의 패럴림픽 참가 자격은 아직 열려 있으며 노르딕 스키 북한 장애인 선수들과 관련 작업을 계속 진행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IPC는 오는 26∼28일 독일 IPC본부에서 집행위원회를 열어 와일드카드(특별 출전권) 부여 등 북한 참가와 관련한 사안을 논의한다. 북한은 평창에 노르딕 스키 선수 2명을 파견할 전망이다. 북한은 2012 런던 및 2016 리우데자네이루 하계패럴림픽에 참가했지만 동계 대회에선 처음이다.

아울러 대한장애인체육회도 IPC 움직임에 맞춰 패럴림픽 개회식 남북한 공동입장 등 준비 작업을 시작했다.

김경두 기자 golders@seoul.co.kr
2018-01-13 13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2018서울미래컨퍼런스
    2018공유경제국제포럼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