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내일부터 3주간 궐련형 전자담배 사재기 현장점검

입력 : ㅣ 수정 : 2018-01-14 14:55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정부가 세금 인상으로 잇따라 가격이 오르고 있는 궐련형 전자담배의 사재기 여부를 점검한다.
서울 종로구의 한 전자담배 판매점에서 관계자가 전자담배를 시연하고 있다.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서울 종로구의 한 전자담배 판매점에서 관계자가 전자담배를 시연하고 있다.
연합뉴스

기획재정부는 궐련형 전자담배에 대한 매점매석 고시 준수 여부를 확인을 위해 각 지방자치단체와 15일부터 내달 2일까지 3주간 궐련형 전자담배 제조·수입업체와도·소매업체를 대상으로 합동 현장점검을 한다고 14일 밝혔다.


가격 인상 과정에서 생길 수 있는 사재기를 방지하기 위해서다. 정부는 궐련형 전자담배의 가격 인상을 예상해 폭리를 얻을 목적으로 궐련형 전자담배 제조·수입판매업자나 도소매업자가 정상적인 소요량보다 과다하게 반출 또는 매입해 보유하거나 공급능력이 충분한데도 판매를 기피하는 행위를 매점매석행위로 보고 있다.

기재부와 지자체는 궐련형 전자담배 제조·수입업체의 보관창고, 물류센터와 소매점 등을 방문해 가격 인상 시점의 재고상황 등을 중점 점검할 계획이다.

궐련형 전자담배 제조·수입업체나 도소매업자는 반출량이 직전 3개월 평균 반출·매입량의 110%를 초과하거나 정당한 사유 없이 판매를 꺼리면 징역형을 받거나 벌금을 물게 될 수 있다.

궐련형 전자담배에 부과되는 개별소비세는 지난해 11월 126원에서 529원으로 인상됐고, 올해부터 담배소비세는 528원에서 897원으로, 건강증진부담금은 1g당 73원에서 20개비당 750원으로 인상됐다.

이에 따라 한국필립모리스는 지난달 20일 ‘아이코스’ 전용담배인 ‘히츠’의 소매가격을 4천500원으로 200원 인상했다. KT&G도 15일부터 ‘릴’ 전용담배인 ‘핏’ 가격을 역시 4천500원으로 200원 인상한다.

앞서 지난 2015년 1월 1일 담뱃값이 2천원 인상되기 직전에는 차익을 노린 담배 사재기가 극성을 부리기도 했다.

연합뉴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건강나누리캠프
    서울미래컨퍼런스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