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북 오늘 실무접촉 北예술단 규모 논의

입력 : ㅣ 수정 : 2018-01-14 22:16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북한 예술단의 평창동계올림픽 파견을 위한 남북 실무접촉이 15일 오전 10시 판문점 북측 통일각에서 열린다. 지난 9일 남북 고위급회담 이후 첫 실무접촉이다. 북측은 대표단에 정치색이 짙은 가요 대신 관현악단 관계자를 대거 포함해 논란을 피하는 모습을 보였다.

 통일부 당국자는 14일 “지난 13일 정오 무렵 북측이 예술단 파견을 위한 실무접촉을 제의함에 따라 우리 정부는 같은 날 오후 8시쯤 이를 수용하겠다는 통지를 남북 고위급회담 남측 수석대표 조명균 장관 명의로 북측에 전달했다”고 밝혔다.

 북한은 실무접촉 대표단 단장에 권혁봉 문화성 예술공연운영국 국장을 지명했고, 대표로는 안정호 예술단 무대감독, 현송월 관현악단 단장, 김순호 관현악단 행정부단장을 제시했다. 북측 기존 명단에는 안 무대감독 대신 윤범주 관현악단 지휘자가 포함됐었으나 이날 우리 측에 대표 변경을 통지해왔다. 우리 측 대표단 수석대표는 이우성 문화체육관광부 문화예술정책실장이며, 대표는 이원철 코리안심포니오케스트라 대표이사, 정치용 코리안심포니오케스트라 예술감독, 한종욱 통일부 과장이다.

 이번 실무접촉에서는 북한 예술단의 규모, 방남 경로, 공연 장소, 공연 일정 등에 대해 주로 논의될 것으로 보인다. 다음달 7~16일 강원도 및 서울 지역에서 공연하는 방안이 유력하며, 일부 공연장은 이미 섭외된 것으로 전해졌다. 북측 실무접촉 대표단에 현송월 모란봉악단 단장이 포함되면서 북한판 ‘걸그룹’으로 불리는 모란봉악단의 첫 해외 공연이 한국에서 열릴지 주목된다.

 다만 지난 12일 우리 측이 보낸 북측의 평창 동계올림픽 참가 관련 실무회담에 대해서는 아직 회신이 없다. 북측이 예술단 관련 실무접촉 통지서에 선수단, 응원단에 대한 실무회담 날짜는 추후 통지하겠다고 밝힘에 따라 우리 측은 조속한 회신을 요청했다.

 이경주 기자 kdlrudwn@seoul.co.kr
2018-01-15 1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2018서울미래컨퍼런스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