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치분권 개헌은 더 나은 내일을 위한 최적의 방법”

입력 : ㅣ 수정 : 2018-02-13 15:15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김수영 양천구청장, 국회 앞 ‘지방분권 개헌’ 1인 시위
ss-20180213-1327-26-58 김수영 서울 양천 구청장이 13일 국회의사당 앞에서 피켓을 들고 지방분권 개헌을 촉구하는 1위 시위를 벌이고 있다.  2018.02.13.     선임기자 jongwon@seoul.co.kr이종원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ss-20180213-1327-26-58
김수영 서울 양천 구청장이 13일 국회의사당 앞에서 피켓을 들고 지방분권 개헌을 촉구하는 1위 시위를 벌이고 있다.
2018.02.13. 선임기자 jongwon@seoul.co.kr이종원

김수영 서울 양천구청장이 13일 낮 12시 여의도 국회의사당 앞에서 오는 6월 지방선거·개헌 국민투표 동시 실시 촉구 릴레이 1인 시위를 했다. 김 구청장은 ‘내 삶을 바꾸는 자치분권 개헌’, ‘국회는 2월 안에 개헌안을 발의하라’, ‘지방분권 개헌 없이 자치주권 없다’는 내용이 적힌 팻말을 들고 30분간 1인 시위를 했다. 김 구청장은 “주민이 참여하는 지역자치·자치분권 개헌은 더 나은 내일, 더 나은 주민의 삶을 만들어 갈 수 있는 최적의 방법”이라고 말했다.


1인 시위는 2월 임시국회에서 자치분권 개헌 논의를 신속하게 진행할 것을 촉구하기 위해 지난달 31일 시작됐다. 이해식 강동구청장이 첫 주자로 나선데 이어 문석진 서대문구청장, 이창우 동작구청장, 김기동 광진구청장 등이 릴레이로 1인 시위를 벌였다.

전국자치분권개헌추진본부와 서울시구청장협의회는 임시국회가 끝나는 이달 말까지 전국 지방자치단체장이 자발적으로 참여하는 1인 시위를 이어갈 방침이다.

김승훈 기자 hunnam@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2018서울미래컨퍼런스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