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당 김세연 “부산시장 선거 출마하지 않겠다”

입력 : ㅣ 수정 : 2018-02-13 16:18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자유한국당 김세연 의원이 오는 6월 부산시장 선거에서 불출마를 선언했다.
어색  바른정당 유승민(오른쪽) 대표가 10일 국회의원회관에서 열린 ‘의료분야 블록체인 활용방안’ 정책 간담회에서 김세연 의원에게 악수를 청하고 있다. 김 의원은 전날 바른정당을 탈당해 자유한국당에 복당 신청을 했다. 연합뉴스

▲ 어색
바른정당 유승민(오른쪽) 대표가 10일 국회의원회관에서 열린 ‘의료분야 블록체인 활용방안’ 정책 간담회에서 김세연 의원에게 악수를 청하고 있다. 김 의원은 전날 바른정당을 탈당해 자유한국당에 복당 신청을 했다.
연합뉴스

김 의원은 13일 국회 출입기자 등에 보낸 문자 메시지를 통해 “지방선거를 앞두고 부산광역시장 후보로 제 이름이 거론되고 있어 이에 대한 입장을 밝힌다”며 이같이 밝혔다.


김 의원은 “부산광역시장의 직무를 향해 강한 의지를 가지고 열심히 뛰고 계신 많은 분 중 한 분이 부산시장의 역할을 훌륭하게 해주시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저는 현재의 자리에서 대한민국의 정치가 갈등과 분열에서 벗어나 다가올 위기를 예방하고 미래의 희망을 이야기할 수 있도록 작은 역할이나마 묵묵히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현재 한국당 부산시장 후보군에는 서병수 현 시장과 박민식 전 의원, 이종혁 전 최고위원 등이 이름을 올려놓고 있다.

온라인뉴스부 iseoul@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2018서울미래컨퍼런스
    2018공유경제국제포럼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