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상미 해설위원이 전한 ‘최민정 실격’ 비화

입력 : 2018-02-13 22:55 ㅣ 수정 : 2018-02-13 22:55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안상미 MBC 쇼트트랙 해설위원이 한국 여자 쇼트트랙의 간판 최민정(19·성남시청)의 석연치 않은 실격 판정에 대한 뒷 얘기를 남겨 화제가 되고 있다.
안상미 MBC 쇼트트랙 해설위원 안상미 트위터

▲ 안상미 MBC 쇼트트랙 해설위원
안상미 트위터

최민정은 13일 강릉아이스아레나에서 열린 2018 평창동계올림픽 여자 쇼트트랙 500m 결승에서 아리아나 폰타나(이탈리아)에 이어 2위로 결승선을 통과했으나 이어진 사진 판독에서 임페딩(밀기반칙) 판정을 받아 실격 처리됐다.


안 위원은 이날 경기 직후 자신의 트위터에 “어제 팀 미팅에서 바깥 쪽으로 추월하는 과정에서 부딪힘이 있을 경우 페널티를 주겠다는 심판들의 말이 있었다고 한다”고 적었다.
안상미 위원 트위터

▲ 안상미 위원 트위터

실제 최민정과 킴 부탱(캐나다)은 경기 도중 2위 자리를 놓고 치열한 몸싸움을 벌였다. 인코스에 있던 킴 부탱이 아웃코스로 앞지르려는 최민정을 밀어내는 듯한 자세를 취했음에도 심판은 최민정의 반칙을 선언했다.

안 위원의 설명대로라면 쇼트트랙 심판들은 미리 각국 대표팀에 공지한 원칙을 적용해 바깥 쪽에서 추월하려 한 최민정에게 반칙을 선언한 것으로 보인다.

안 위원은 “최민정 선수는 최선을 다 했고 남은 경기를 준비해야 한다. 응원과 격려 부탁드린다”라고 적었다.

여자 쇼트트랙 국가대표 출신의 안 위원은 1998년 나가노동계올림픽 여자 쇼트트랙 3000m 계주에서 전이경, 김윤미 등과 함께 금메달을 따냈다. 이번 평창동계올림픽에서는 해설위원으로 변신해 차분하고 또박또박한 해설로 호평을 받고 있다.

오달란 기자 dalla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메달 순위

순위 국가 합계
1 노르웨이 13 11 9 33
2 독일 12 7 5 24
3 캐나다 9 5 7 21
4 네덜란드 6 6 4 16
8 대한민국 4 3 2 9

(※ 2월 21일 23:58 입력 기준)

/

    사장공모
    하프마라톤대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