靑, 김정은 ‘남북대화’ 언급에 “우리대로의 구상·진로 있어”

입력 : ㅣ 수정 : 2018-02-13 16:17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별도의 입장 없다…북측은 북측대로, 저희는 저희 나름대로 구상”
청와대는 13일 김정은 북한 노동당 위원장이 남측을 방문하고 돌아온 고위급 대표의 방남 결과를 보고받고 남북관계 발전방향을 구체적으로 제시했다는 북한 매체의 보도에 대해 공식 논평을 자제했다.

청와대 핵심관계자는 기자들과 만나 “(북한 매체 보도에 대해) 별도로 청와대의 입장이 없다”며 “북측은 북측대로 하는 것이고 저희는 저희 나름대로 구상과 진로가 있다”고 밝혔다.

이 관계자는 이어 “저희 구상대로 저희도 준비를 하는 것”이라고 밝혔다.

김 위원장은 전날 김여정 노동당 중앙위원회 제1부부장 등으로부터 방남 결과를 보고받는 자리에서 “이번 올림픽경기대회를 계기로 북과 남의 강렬한 열망과 공통된 의지가 안아온 화해와 대화의 좋은 분위기를 더욱 승화시켜 훌륭한 결과들을 계속 쌓아 나가는 것이 중요하다”면서 향후 남북관계 개선 발전방향을 구체적으로 제시하고 해당 부문에서 실무적 대책을 세울 것과 관련한 강령적인 지시를 했다고 조선중앙통신이 전했다.

연합뉴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2018서울미래컨퍼런스
    2018공유경제국제포럼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