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은 “남측 환대에 사의”… 남북관계 개선 속도

입력 : ㅣ 수정 : 2018-02-14 00:10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김여정 등 방남 결과 보고
남북 고위급 만남에 만족 표시
관계개선 실무적 대책 지시도
팔짱 낀 남매  노동신문은 13일 1면 머리기사로 김여정(오른쪽 두 번째) 노동당 중앙위원회 제1부부장을 비롯한 북한 고위급 대표단이 김정은(가운데) 노동당 위원장과 함께 찍은 사진을 공개했다. 김 제1부부장이 오빠인 김 위원장의 왼팔을 양손으로 감싸고 있다. 두 남매가 나란히 서서 촬영한 기념사진이 공개된 것은 처음이다. 김 위원장은 지난 12일 고위급 대표단으로부터 방남 결과를 보고받았다. 평양 연합뉴스

▲ 팔짱 낀 남매
노동신문은 13일 1면 머리기사로 김여정(오른쪽 두 번째) 노동당 중앙위원회 제1부부장을 비롯한 북한 고위급 대표단이 김정은(가운데) 노동당 위원장과 함께 찍은 사진을 공개했다. 김 제1부부장이 오빠인 김 위원장의 왼팔을 양손으로 감싸고 있다. 두 남매가 나란히 서서 촬영한 기념사진이 공개된 것은 처음이다. 김 위원장은 지난 12일 고위급 대표단으로부터 방남 결과를 보고받았다. 평양 연합뉴스

김정은 북한 노동당 위원장이 지난 12일 김여정 북한 노동당 중앙위원회 제1부부장 등 북측 고위급 대표단으로부터 방남 결과를 보고받고, 향후 남북 관계 개선에 대해 확고한 의지를 밝혀 관심이 쏠린다. 한국 정부는 신중하게 접근하겠다는 태도다.


13일 조선중앙통신에 따르면 김 위원장은 전날 지난 9일부터 2박 3일간 한국을 찾은 김 제1부부장, 김영남 최고인민회의 상임위원장, 최휘 국가체육지도위원장, 리선권 조국평화통일위원장 등을 만나 앞으로 남북 관계 개선 발전 방향을 구체적으로 제시하고, 해당 부문에서 실무적 대책을 세울 것과 관련한 ‘강령적인 지시’를 했다. 또 중앙통신은 “최고영도자(김정은) 동지께서 대표단의 귀환 보고를 받으시고 만족을 표시했으며 남측이 고위급 대표단을 비롯해 겨울철 올림픽 경기대회에 참가한 우리 측 성원들의 방문을 각별히 중시하고 편의와 활동을 잘 보장하기 위해 온갖 성의를 다해 노력하는 모습이 인상적이었다고 하면서 사의를 표하시었다”고 전했다.

홍민 통일연구원 북한연구실장은 “강령적 지시란 ‘임무 완수까지 계속하라’는 명령보다 강한 표현”이라며 “앞으로 진전될 남북 관계에 대해 확실히 준비하라는 의미”인 만큼 남북 대화가 계속될 가능성을 전망했다. 그는 또 “방남 특사에 대해 짧게 보도하던 그간의 사례와 달리 김정은의 육성 자체를 구체적으로 전한 것이나, 남측 환대에 고마움을 표현한 점이 김정일 시대에는 볼 수 없던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외 고위급 대표단이 김 위원장에게 방남 기간에 파악한 ‘남측의 의중’과 ‘미국 측의 동향’ 등을 보고했다고 언급했다. 이는 ‘백두혈통’(김일성 직계)인 김 제1부부장의 성과를 부각시키려는 것으로 풀이된다.

이날 노동신문도 1면 머리기사로 김 위원장과 고위급 대표단이 찍은 기념사진을 공개했다. 남매가 바로 옆에서 촬영한 기념사진이 공개된 것은 처음이다.

통일부 당국자는 “관계기관 협의를 통해서 향후 추진 방향을 신중히 검토할 것”이라며 “이산가족 문제라든지 남북군사적 긴장 완화 등은 남북 간에 충분히 협의해 해결해 나갈 수 있는 문제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경주 기자 kdlrudwn@seoul.co.kr
2018-02-14 10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2018서울미래컨퍼런스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