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세혁, 이윤택 성추행 논란에 “분노 치솟아”

입력 : ㅣ 수정 : 2018-02-14 17:37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연출가 겸 극작가 오세혁이 14일 이윤택 극단 연희단거리패 예술감독의 성추행 사실과 관련해 “참담하고 절망스러운 사태 앞에 분노가 치솟았다”고 털어놨다.
서울예술단이 오는 21일부터 공연하는 창작가무극 ‘꾿빠이, 이상’의 원작 소설가 김연수와 극작가 오세혁이 서울 종로구 통의동에 있는 ‘이상의 집’에서 만났다. 두 사람과 인연이 있기도 한 이곳은 3살 때 큰아버지의 양자로 들어간 이상이 19년간 살았던 집터로 시인의 자취를 되새길 수 있는 공간이다. 서울예술단 제공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서울예술단이 오는 21일부터 공연하는 창작가무극 ‘꾿빠이, 이상’의 원작 소설가 김연수와 극작가 오세혁이 서울 종로구 통의동에 있는 ‘이상의 집’에서 만났다. 두 사람과 인연이 있기도 한 이곳은 3살 때 큰아버지의 양자로 들어간 이상이 19년간 살았던 집터로 시인의 자취를 되새길 수 있는 공간이다.
서울예술단 제공

오 연출은 이날 대학로 수현재씨어터에서 열린 뮤지컬 ‘브라더스 까라마조프’ 프레스콜에서 이윤택 성추행 논란과 관련해 “본인이 한 일에 대해 반드시 책임을 지고 용서를 빌어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저 또한 무엇인가 행동해야 할 것이고 다른 수많은 연극인도 이런 부분에 대해 자유로울 수 없다고 생각한다”며 “스스로도 어떻게 살아가야 할지, 어떻게 저를 씻어내야 할지 자꾸 돌아보게 된다”고 말했다.

앞서 극단 미인의 김수희 대표는 이날 새벽 자신의 페이스북에 ‘#미투’(#Metoo, 나도 말한다) 운동에 동참하는 장문의 글을 남기며 이윤택 연출이 10여년 전 자신을 성추행했다는 사실을 폭로했다.

이에 이윤택 연출가가 예술감독으로 있는 극단 연희단거리패 김소희 대표는 이날 “이 연출이 예전 일이라도 잘못된 일이었고 반성하는 게 맞다는 입장을 전해왔다”며 모든 활동을 중단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온라인뉴스부 iseoul@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건강나누리캠프
    서울미래컨퍼런스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