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 게스트하우스 살인용의자 천안서 숨진 채 발견

입력 : ㅣ 수정 : 2018-02-14 16:35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제주 게스트하우스 관광객 살인사건 용의자 한정민(32)이 14일 충남 천안시 한 모텔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지난 11일 경기도 안양에 있는 모 호텔 복도 폐쇄회로(CC) TV에 찍힌 제주 여성관광객 살해용의자 한정민(32)씨.  제주지방경찰청 제공=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지난 11일 경기도 안양에 있는 모 호텔 복도 폐쇄회로(CC) TV에 찍힌 제주 여성관광객 살해용의자 한정민(32)씨.
제주지방경찰청 제공=연합뉴스

제주지방경찰청에 따르면 이날 오후 3시 1분께 천안 동남구 신부동 한 모텔 목욕탕에서 한씨가 목을 매 숨져 있는 것을 모텔 주인이 발견, 경찰에 신고했다.


모텔 주인이 한씨가 퇴실 시간이 지났는데도 나오지 않자 문을 열고 들어갔다가 발견했다.

경찰은 소지품 중 주민등록증으로 신원을 확인했고, 지문 감정 등도 진행할 예정이다.

한씨는 지난 12일 오후 4시 35분께 이 모텔에 투숙했다.

한씨는 지난 10일 오후 경찰 수사망을 피해 제주를 빠져나간 후 11일까지 서울 신림동과 경기 안양, 수원 등지에서 행방이 잡혔다.

그 이후엔 행방이 묘연했다.

지난 11일 낮 한씨가 관리인으로 있는 제주시 구좌읍의 한 게스트하우스에서 투숙한 여성관광객 A(26)씨가 목이 졸려 숨진 채 발견됐다.

경찰은 한씨가 A씨를 살해한 것으로 보고 쫓아왔다.

연합뉴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2018서울미래컨퍼런스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