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년 만에… 전주교대·방송대 총장 임용

입력 : 2018-02-14 22:00 ㅣ 수정 : 2018-02-14 23:24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약 3년간 공석이던 전주교육대와 한국방송통신대의 총장 인선이 마무리됐다.
교육부는 김우영(왼쪽) 전주교대 교수와 유수노(오른쪽) 한국방송대 교수를 각각 해당 대학의 신임 총장으로 임용했다고 14일 밝혔다. 국립대 총장은 간선제 방식인 추천위원회나 직선제 방식인 직원 합의를 통해 2명 이상의 후보자가 추천되면 교육부 장관 제청을 거쳐 대통령이 임명한다. 그러나 박근혜 정부 당시 교육부가 총장 간선제를 택한 국립대에 재정지원사업 가산점을 주는 등 간선제를 유도하거나 뚜렷한 이유 없이 대학이 추천한 후보자의 임용 제청을 미뤄 논란이 됐다. 이번에 총장 임용이 이뤄진 전주교대와 방송대는 각각 35개월, 40개월간 총장이 공석인 상태로 대학이 운영됐다.

교육부는 총장 장기 공석 사태를 해결하기 위해 현 정부 출범 직후인 지난해 8월 ‘국립대학 총장 임용 제도 운영 개선방안’을 발표했다. 개선방안은 대학의 장의 임기가 끝난 후 3개월 이내에 해당 대학이 장 후보자를 추천하지 않는 경우 교육부 장관의 제청으로 대통령이 임용하는 교육공무원법에 따라 직권 임용 제청 절차를 진행한다는 내용이 포함됐다.

전주교대는 2015년 대학이 추천했던 후보자 2명이 최근 교육부의 재심의에서 적격 결과를 받았다. 이후 교육부는 전주교대 전체 구성원 대상 투표를 통해 2명의 후보 중 한 명이었던 김 후보의 총장임용의 수용 의사를 확인하고 김 후보의 총장 임용 절차를 진행했다.

방송대는 2014년 대학 추천 후보자 2인에 대해 적격 결과를 받았지만 구성원 의견수렴 과정에서 2순위 후보자가 사퇴했다. 방송대 총장으로 임용된 유 교수는 총장 임용 수용 여부를 두고 학생·교수·교직원 등 구성원이 의견 일치를 보지 못했지만, 교육부는 총장 공석 상황 해소와 학교 운영 정상화를 위해 임용을 결정했다.

박재홍 기자 maeno@seoul.co.kr
2018-02-15 23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사장공모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