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피의자 이명박’ 오늘 검찰 출석

입력 : ㅣ 수정 : 2018-03-14 01:10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역대 대통령 5번째… 횡령 혐의
‘샐러리맨 신화’로 대통령 자리까지 올랐던 이명박(얼굴·77) 전 대통령이 14일 오전 9시 30분 서울중앙지방검찰청에 출석해 피의자 신분으로 조사를 받는다. 전직 대통령에 대한 검찰 조사는 전두환·노태우·노무현·박근혜 전 대통령에 이어 다섯 번째다. 또 지난해 3월 21일 박 전 대통령 이후 358일 만이다.
이명박 전 대통령의 검찰 소환을 하루 앞둔 13일 오후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검 현관 앞에서 취재진이 이 전 대통령이 검찰에 출두하며 서게 될 지점을 표시해 놓고 마이크 테스트 등을 하고 있다. 서울중앙지검 로비 바깥쪽 포토라인에는 질서 유지를 위한 통제선이 설치된다. 뇌물수수, 횡령 등 10여개의 혐의를 받고 있는 이 전 대통령은 14일 오전 9시 30분 피의자 신분으로 검찰에 출석한다. 정연호 기자 tpgod@seoul.co.kr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이명박 전 대통령의 검찰 소환을 하루 앞둔 13일 오후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검 현관 앞에서 취재진이 이 전 대통령이 검찰에 출두하며 서게 될 지점을 표시해 놓고 마이크 테스트 등을 하고 있다. 서울중앙지검 로비 바깥쪽 포토라인에는 질서 유지를 위한 통제선이 설치된다. 뇌물수수, 횡령 등 10여개의 혐의를 받고 있는 이 전 대통령은 14일 오전 9시 30분 피의자 신분으로 검찰에 출석한다. 정연호 기자 tpgod@seoul.co.kr

검찰 조사는 이 전 대통령이 실소유주로 의심되는 자동차 부품업체 다스를 둘러싼 의혹과 국가정보원 특수활동비 상납 등 뇌물수수, 횡령, 조세포탈 등 10여개에 이르는 혐의에 집중될 전망이다. 이 전 대통령은 검찰 조사에 앞서 국민들에게 입장을 밝힐 예정이다. 이 전 대통령은 한동훈(45·사법연수원 27기) 서울중앙지검 3차장으로부터 간단한 설명을 듣고, 1001호에서 본격적인 조사를 받는다. 이 전 대통령 측에선 강훈(64·14기) 변호사 등이 입회한다. 검찰이 “전직 대통령 조사는 경호 등의 문제로 1회 조사로 마치는 것이 바람직하다”고 밝힌 만큼 이날 조사를 끝으로 구속영장 청구 여부가 결정될 것으로 보인다.


김동현 기자 moses@seoul.co.kr
2018-03-14 1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