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인들, 왜 드루킹에 쩔쩔매나

입력 : ㅣ 수정 : 2018-04-16 22:41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드루킹, 행사마다 수백명 동원 가능...솔깃할 수밖에”
인터넷 댓글 조작 혐의로 구속된 더불어민주당 전 당원 김모(인터넷 필명 ‘드루킹’)씨는 민주당 소속 정치인 사이에서도 공공연히 알려진 인물이었다. 진보 성향 네티즌 사이에서 드루킹의 정치 분석 글은 영향력이 컸다. 유력 정치인에게 도와주겠다고 접근했다. 때문에 정치인들도 드루킹을 무시하기 어려웠다는 게 정치권 관계자들의 공통된 이야기다.

16일 여권 관계자에 따르면 드루킹은 지난 19대 대선을 앞두고 민주당 경선 당시 문재인 대통령 캠프를 포함해 안희정 전 충남지사 캠프, 이재명 전 성남지사 캠프를 찾아 경선에 도움을 주겠다고 접근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또 2012년 18대 대선 때도 민주당 대선 후보였던 문 대통령 캠프를 찾기도 한 것으로 전해졌다.

여권 관계자는 “드루킹은 민주당에서 대선 캠프에 소속된 사람에게는 잘 알려진 인물”이라면서 “자신이 인터넷에서 이렇게 영향력이 있고 선거에 도움을 줄 수 있다고 연락해 왔다”고 말했다.

또 다른 관계자도 “드루킹이 선거 때마다 등장하는 전형적인 ‘브로커’라 요주의 인물이었기 때문에 여러 캠프 문을 두드렸지만 실제로 어떤 캠프에 소속돼 활동하진 않았던 것 같다”며 “각 캠프에서 드루킹이 저쪽에 있다라는 식으로 추측이 오고 가곤 했다”고 설명했다.

네이버 뉴스 댓글의 공감 수를 조작해 사이트 운영을 방해한 혐의로 구속된 파워블로거 ‘드루킹’ 김모씨가 2014년 ‘경제적 공진화 모임’ 카페를 개설했다고 알리는 글을 캡처한 사진.  연합뉴스

▲ 네이버 뉴스 댓글의 공감 수를 조작해 사이트 운영을 방해한 혐의로 구속된 파워블로거 ‘드루킹’ 김모씨가 2014년 ‘경제적 공진화 모임’ 카페를 개설했다고 알리는 글을 캡처한 사진.
연합뉴스



특히 선거 기간은 드루킹 같은 정치 브로커가 왕성하게 활동하는 시기다. 한 표, 한 표가 아쉬운 정치인의 상황을 이용해 “내가 몇백 명 표를 몰아올 수 있다”고 접근하는 식이다. 한 정치권 관계자는 “유명 국회의원이라고 해도 한 번 행사에 200여명씩 사람을 동원하기 어려운데 드루킹은 카페 회원을 이용해 한번에 200~300명을 동원할 수 있었기 때문에 정치인으로서는 드루킹이 솔깃할 수밖에 없었다”고 밝혔다.

한 민주당 소속 의원은 “지난 대선 때는 하루에 카카오톡 메시지가 2000여개 오기도 했다. 누군지도 모르는 지지자가 내가 이렇게 표를 모으고 있다고 알리는 것이었다”며 “메시지가 너무 많아 그냥 읽고 넘기는 일이 많았고 도와주겠다는 사람이 어떤 사람인지 알아볼 시간조차 없었다”고 토로했다. 특히 이처럼 선거에 도움을 준 뒤 인사 등의 청탁을 하는 일이 공공연히 있다는 것이다.

한편 드루킹이 2016년 민주당에 입당하기 전 정의당 당원이었다는 소문에 정의당은 “개인정보보호법에 따라 개인의 입·출당 및 당적 보유 기록 등 신상 정보는 당 차원에서 확인할 수 없다는 게 정의당의 공식 입장”이라고 강조했다.

김진아 기자 ji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건강나누리캠프
    서울미래컨퍼런스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