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당 “권력형 게이트” 특검 추진

입력 : ㅣ 수정 : 2018-04-16 23:00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바른미래·평화당도 “공정 수사”
 자유한국당 등 야당은 16일 여권의 인터넷 댓글 여론 조작 의혹 사건에 대해 권력형 게이트 가능성까지 거론하며 총공세를 폈다.

 전날 ‘민주당원 댓글 조작 진상조사단’을 구성했던 한국당은 이날 오전 홍준표 대표 주재로 지방선거 정치 공작 진상조사위원회 회의를 열었다. 홍 대표는 이 자리에서 “댓글로 일어선 정권은 댓글로 망할 수 있다는 것을 여실히 보여 주는 사건”이라고 성토했다. 그는 또 “자유당 말기 같다는 느낌”이라며 자신에 대한 통신기록 조회가 계속 이뤄지고 있다고도 했다. 홍 대표는 “지난해 내 수행비서 휴대전화 (통신기록을) 조회했다고 얘기했는데, 최근에 또 세 차례 조회했다”면서 “수행비서 휴대전화로 대통령과도 한 차례 통화한 일이 있는데 또 조회한 것”이라고 말했다.

 한국당은 이날 의원총회를 열고 댓글 조작 사건에 대해 특검을 추진하기로 하고 소속 의원 116명 전원의 이름으로 특검 법안을 이르면 17일 제출하기로 했다.

 한국당은 원내대표 회의실에 ‘절대 권력은 절대 부패한다. 우리도 그래서 망했다’는 문구의 뒷걸개를 걸어 눈길을 끌기도 했다. 보수 정권에서 있었던 국가정보원과 사이버사령부 등의 댓글 조작 사건과 비슷한 성격의 사건이 돌출하자 현 정권의 도덕성 논란과 제왕적 대통령제에 대한 문제를 강하게 제기하기 위해 다소 자학적인 문구를 내건 것으로 해석된다.

 유승민 바른미래당 공동대표도 “댓글로 흥한 자는 댓글로 망하는 법”이라며 홍 대표와 비슷한 발언으로 공세에 동참했다. 유 공동대표는 최고위원회의에서 “문제의 본질은 대선 때와 대선 이후 댓글 공작을 한 김모씨와 당시 문재인 후보 사이에 어떠한 추악한 거래가 있었느냐는 것”이라고 말했다. 바른미래당은 이날 의총 후 이번 사건을 ‘19대 대선 불법 여론조작 사건’으로 명명하고 17일 대검을 방문하기로 했다.

 한국당과 바른미래당, 민주평화당은 이번 사건에 대한 공정한 수사를 촉구하기 위해 경찰과 검찰을 방문하기도 했다.

 안석 기자 sartori@seoul.co.kr

 명희진 기자 mhj46@seoul.co.kr
2018-04-17 5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