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위기 같은 ‘고용 쇼크’

입력 : ㅣ 수정 : 2018-05-17 00:39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취업자 증가 석달째 10만명…제조업 6만여명 감소 직격탄
취업자 수가 3개월 연속 10만명대 증가에 그쳤다. 이는 2008년 글로벌 금융위기 이후 처음이다. 서비스업에 이어 제조업 일자리까지 직격탄을 맞았다.


통계청이 16일 발표한 ‘4월 고용동향’에 따르면 지난달 취업자 수는 2686만 8000명으로 1년 전 같은 기간보다 12만 3000명 늘어났다. 지난 1월 33만 4000명을 기록했던 취업자 수 증가 폭은 2월 10만 4000명, 3월 11만 2000명 등으로 쪼그라들었다.

산업별로는 지난해 6월부터 10개월 연속 취업자 수가 증가했던 제조업에서 지난달에는 6만 8000명이 줄었다. 제조업 위축의 영향으로 도·소매업 취업자 수도 6만 1000명 감소했다. 또 최저임금 인상과 중국인 관광객 감소 등의 여파로 숙박·음식점업 취업자 수 역시 2만 8000명 줄어 지난해 6월부터 11개월 연속 감소세를 유지했다. 빈현준 통계청 고용통계과장은 “조선업 등의 구조조정 여파가 제조업에 남은 것으로 보이고 제조업 생산지표 등이 2∼3월에 좋지 않아 후행성이 있는 고용지표에 악영향을 끼쳤다”고 설명했다.

세종 강국진 기자 betulo@seoul.co.kr
2018-05-17 1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2018서울미래컨퍼런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