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대 희생은 中企… 대기업은 상생 찾고 정부는 기술 지원해야”

입력 : ㅣ 수정 : 2018-09-16 17:52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조선업 위기 해법은
경남 거제 대우조선해양 옥포조선소에서 근로자들이 선박 건조작업에 비지땀을 쏟고 있다. 서울신문 DB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경남 거제 대우조선해양 옥포조선소에서 근로자들이 선박 건조작업에 비지땀을 쏟고 있다. 서울신문 DB

정노택 울산대 조선해양공학부 교수는 “선박 수주가 조금씩 늘지만, 물량이 생산현장으로 이어지려면 최소 2년이 걸린다”며 “이 시기를 활용해 대기업은 체질 개선 및 스마트 기술력 향상을 추진하고, 중소기업은 자생 경쟁력을 키워야 한다”고 조언했다. 아울러 “조선 빅3가 구조조정 등을 진행해 체질 개선이 이뤄질 것으로 보인다”며 “어려운 시기이지만, 대외 경쟁력 강화를 위한 기술력을 키워야 한다”고 덧붙였다.
정 교수는 “최대 희생자는 중소기업인 만큼 대기업과 중소기업의 상생 방안을 마련하는 게 시급하다”며 “정부와 지방자치단체는 중소기업의 기술경쟁력을 강화할 수 있는 다양한 지원을 내놔야 한다”고 촉구했다. 그는 조선해양기자재 기술지원센터 등을 통한 중소·중견기업의 스마트공장 보급을 우수 사례로 꼽았다. 또 “조선업이 활기를 찾으려면 선수금환급보증(RG) 등 금융권의 도움도 절실하다. RG를 해 주지 않으면 신규 수주가 어렵다”고 강조했다.

김종훈(울산 동구) 민중당 국회의원은 “구조조정 대상인 현대중공업 해양사업부 위기는 수년 전부터 예견됐고, 노조가 일감 나누기와 시간 나누기, 유급휴직 등 이미 고용유지 방안을 제안했을 뿐 아니라 16조원에 달하는 이익잉여금 운영 등 여러 해법이 존재하는 데도 또다시 숙련된 근로자만 내쫓으려 한다”며 “무리한 퇴직종용은 경영 무능을 넘어 새로운 위기만 가중시킨다”고 지적했다. 그는 “현대중공업이 해양사업 분야에서 경쟁력을 잃어 가는 이유는 과도한 비정규직 중심의 고용 구조와 불안정한 생산관리, 공정 지연과 하자 발생 때문”이라며 “현대중공업은 구조조정의 근시안적인 시각에서 벗어나 자구책을 마련해야 한다”고 말했다.

김 의원은 “기업이 눈앞 이익에 급급해 인력 구조조정에 나서면, 정부는 함부로 해고하는 것을 막고 인센티브라도 제공해 일자리를 지켜야 한다”며 “따라서 정부는 진정성 없는 회사의 휴업수당 지급신청을 승인하지 말고, 희망퇴직에 숨은 위법성을 면밀히 살펴봐야 한다”고 강조했다.

울산 박정훈 기자 jhp@seoul.co.kr

2018-09-17 15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2018서울미래컨퍼런스
    2018공유경제국제포럼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