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차량 화재’ BMW 모델 추가 리콜…“동일현상 발견”

입력 : ㅣ 수정 : 2018-10-12 13:50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16일 오후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 지상주차장에 리콜 대상 중 안전진단을 받지 않은 BMW 자동차 전용 주차구역이 마련돼 있다.  2018.8.16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16일 오후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 지상주차장에 리콜 대상 중 안전진단을 받지 않은 BMW 자동차 전용 주차구역이 마련돼 있다. 2018.8.16 연합뉴스

국토교통부는 BMW 리콜 대상이 아니었던 BMW 118d 차량에 대해 추가 리콜을 실시한다고 12일 밝혔다.

국토부와 한국교통안전공단은 118d 차량에서 배기가스 재순환장치(EGR) 쿨러내 침전물 확인 등 현재 진행 중인 리콜 차량과 동일한 현상을 발견했다. 국토부가 추가 리콜을 요구했고 BMW 측이 이를 받아들였다.

앞서 민관합동조사단은 BMW 측에 118d 차종이 리콜 대상에서 제외된 사유 및 리콜대상 재산정 등 조치 검토를 요구했다. 이에 BMW는 지난 8일 추가리콜 의향을 표명했다. BMW는 사고 예방차원에서 화재위험이 낮은 차종도 포함해 대상차량, 차량대수, 시정방법 등 제작결함 시정의 구체적인 내용을 검토하고 있다.

민관합동조사단은 BMW에 자료를 요구·제출자료를 분석하고, 엔진 및 실차시험, 현장조사 등을 통해 BMW가 화재원인으로 밝힌 EGR 결함 이외에 화재원인을 면밀히 규명하고 있다. 조사단은 총 12회에 걸쳐 166항목에 대한 자료제출을 요구한 상태다.

국토부 관계자는 “추가 리콜로 BMW 화재조사가 끝나는 것이 아니다”라며 “조사단이 모든 가능성을 열어두고 BMW가 주장하는 EGR 결함 이외에 흡기다기관 문제, 소프트웨어 등 다른 원인 등에 대해 철저하게 조사해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장진복 기자 viviana49@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2018서울미래컨퍼런스
    2018공유경제국제포럼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