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권 “일자리 반짝 증가...민간 일자리 늘려야”

입력 : ㅣ 수정 : 2018-10-12 15:22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자유한국당과 바른미래당은 통계청이 발표한 9월 고용동향에 대해 ‘그나마 다행’이라면서도 민간 부문 일자리 늘리기에 힘을 쏟아야 한다고 당부했다.

통계청 발표에 따르면 9월 취업자 수는 전년 대비 4만 5000명 증가한 2705만 5000명이다. 지난 7월과 8월 취업자 증가 폭이 1만 명에도 미치지 못한 것에 비하면 증가 규모가 늘어난 셈이다.

윤영석 한국당 수석 대변인은 논평에서 “2개월 연속 마이너스 행진은 멈춘 것은 그나마 다행이지만 8개월째 취업자 수 증가치가 10만명대 이하에 머물고 있다”며 “정부는 민간부문 일자리 늘리기에 역량을 쏟아야 한다”고 지적했다.

특히 도소매 숙박음식업종과 제조업에서 근로자 수가 각각 18만명과 4만명 줄어든 것에 주목해 “급격한 최저임금 인상 등 소득주도 성장 정책의 악영향이 크다”고 분석했다.

윤 대변인은 “공공부문 일자리는 늘었지만 민간부문 일자리는 찬바람이 불고 있다”며 “정부가 경기 회복을 위한 규제혁신과 노동시장 개혁, 4차산업 활성화 등 대한민국 성장엔진을 살려낼 수 있는 정책을 추진할 것을 촉구한다”고 했다.

김삼화 바른미래당 수석 대변인은 “결국 늘어난 세금 일자리가 줄어든 민간 일자리보다 많았다”며 “특히 우리 경제의 허리라고 할 수 있는 30~40대 취업자가 22만7000명이 감소한 것은 경제 상황이 심각히 악화되고 있음을 보여주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서유미 기자 seoym@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2018서울미래컨퍼런스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