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GM 노조, 쟁의조정 신청…법인분리 갈등 파업 가나

입력 : ㅣ 수정 : 2018-10-12 16:27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지난 5월 31일 폐쇄된 한국GM 군산공장 전경. 2018.5.31. 연합뉴스

▲ 지난 5월 31일 폐쇄된 한국GM 군산공장 전경. 2018.5.31. 연합뉴스

한국GM 노조가 12일 중앙노동위원회에 쟁의조정신청을 하면서 사측의 법인분리 움직임에 맞서 쟁의권 확보에 나선 모양새다.

전국금속노동조합 한국GM지부는 지난달 20일부터 이달 8일까지 5차례에 걸쳐 회사측에 법인분리와 관련한 특별단체교섭을 요청했지만 사측이 참여하지 않아 쟁의조정신청을 했다고 설명했다.

중앙노동위원회는 한국GM 노조의 쟁의조정신청 내용을 검토해 행정지도 또는 조정중지 결정을 내린다.

조정중지 결정을 할 경우 노조는 파업 등을 할 수 있는 쟁의권을 확보하게 된다. 노조는 이달 15∼16일에는 조합원을 대상으로 쟁의행위 찬반투표를 진행할 계획이다. 위원회 결과는 이달 22일쯤 나올 전망이다.

노조는 이날 성명을 내고 “(사측은) 19일 주주총회 절차까지 마무리하고 12월 1일부로 연구개발 회사를 신설한다는 계획으로 일방적으로 밀어붙이고 있다”면서 “노조에서는 5차례 교섭을 요청했지만 회사측은 요지부동이라 노동쟁의와 쟁의조정신청을 결의하고 쟁의대책위원회를 구성하는 등 만반의 투쟁 준비를 마쳤다”고 발표했다.

한국GM은 이달 19일 주주총회를 소집해 글로벌 제품 연구개발을 전담할 신설 법인 설립 절차를 밟을 계획이다.

온라인뉴스부 iseoul@seoul.co.kr

노조는 연구개발 전담 법인이 신설되면 나머지 생산 기능은 축소하는 구조조정이 이뤄질 것으로 보고 법인 분리를 반대하고 있다.

산업은행도 최근 한국GM의 일방적 법인 설립에 반발해 법인 분리 주주총회 개최 금지를 요구하는 가처분 신청을 인천지방법원에 냈다.

노조는 이날 쟁의조정신청을 한 뒤 인천지법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법원이 산업은행의 가처분 신청을 인용해달라고 요구했다.

이들은 “만일 산업은행이 신청한 가처분을 법원이 인용하지 않는다면 총파업을 포함한 경력한 투쟁으로 정면 돌파하겠다”고 밝혔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2018서울미래컨퍼런스
    2018공유경제국제포럼

서울Eye - 포토더보기